뉴스 > 연예

AOA 민아 "지민 찾아와 사과…괴롭힌 것 기억하지 못해"

기사입력 2020-07-04 11:30 l 최종수정 2020-07-1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걸그룹 AOA 활동 시절 리더 29살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27살 권민아가 폭로 직후 지민이 찾아와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권민아는 4일 AOA의 모든 멤버들이 찾아와 대화를 나눴으며 지민이 자신에게 사과했다는 글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했습니다.

그는 이 글에서 "지민 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다. (중략) 언니는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하게 됐다"며 "나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고 (중략) 언니는 잘 기억을 못하더라"고 썼습니다.

이어 "나는 계속 말을 이어 나갔고 언니는 듣고 '미안해'라는 말만 했다. 어찌 됐건 사과했고 나는 사과를 받기로 하고 언니를 돌려보냈다"며 "나도 더 나쁜 생각 같은 건 (하지 않고) 정신 차리기로 멤버들과 약속하고 끝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솔직히 진심 어린 사과하러 온 모습은 제 눈에는 안 보였다"며 "내 자격지심일 수도 있고 워낙 언니에게 화가 나 있어 그렇게 보려고 한 걸 수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도 이제 진정하고 꾸준히 치료받으면서 노력하고,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습니다.

권민아는 전날 SNS에 여러 개의 글을 올려 AOA 활동 당시 지민이 자신을 괴롭힌 정황을 구체적으로 언급해 논란이 됐습니다.

그는 지민 때문에 AOA를 탈퇴하게 됐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하면서 "내 앞에 와서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면, 그거면 될 것 같다"고 썼습니다.

다만, 권민아가 지민에게서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지만, 지민의 개인 SNS에는 지민의 사과 장식을 비판하는 댓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윤대통령 "불법 공매도 등 다중피해 불법행위 엄단하라"
  • 말 아끼는 장제원…이준석 '삼성가노', 박순애 거취 질문에 '소이부답'
  • 서경덕 "일본이 한국의 형님뻘이면 한국은 일본 조상뻘"
  • 현재까지 수도권 곳곳 많은 비…기상청 "2차 장마는 아냐"
  • "흠뻑쇼에 늘씬빵빵 아가씨 집결, 눈요기해라"…버스회사 문자 논란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