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순재, 전 매니저 논란 직접 사과…"내 부덕의 소치"

기사입력 2020-07-06 08:39 l 최종수정 2020-07-06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순재 /사진=스타투데이
↑ 이순재 /사진=스타투데이

원로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순재는 어제(5일) 입장문을 내고 “배우를 꿈꾸며 연기를 배우는 지망생, 학생 여러분들께 모범을 보이지 못해 너무나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머리를 숙였습니다.

이어 일련의 사태가 “자신에게 철저하고 타인을 존중해야 한다는 오랜 원칙을 망각한 부덕의 소치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매니저가 제기한 내용이 “전부 맞다”고 인정하며 지난 3일 매니저를 만나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순재는 매니저와 그 가족이 악성댓글 등으로 고통 받는다고 지적하면서 비난을 멈춰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순재는 “가족의 일과 업무가 구분되지 않은 건 잘못됐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들어올 매니저에게는 수습 기간이든 아니든, 어떤 업무 형태이든 무조건 4대 보험을 처리해달라고 소속사 대표에게도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이순재는 “이번 일을 통해 저도 함께 일하는 매니저들, 업계 관계자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잘 알게 됐다. 80 평생을 연기자로 살아온 사람으로서 그들의 고충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점을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은 삶 동안 제가 몸담고 있는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겠다. 더 나아가 비슷한 어려움에 당면한 분들께도 도움이 되고 용기를 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

고 전했습니다.

이순재 전 매니저 김 모 씨는 지난 달 29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머슴 취급을 받았으며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김 씨는 이순재의 부인이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으며, 문제 제기를 하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물에 잠긴 양주역…강한 비로 피해 속출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민주당, 현안질의 거부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민주 '강원'·통합 '호남' 수해 현장으로…4차 추경 카드 '고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