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는형님` 김수미 선전포고 "반말 안 쓰면 집에 가버릴 것"

기사입력 2020-08-01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김수미가 '형님' 후배들에게 선전포고를 날렸다.
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친 모자같은 '케미'로 예능 판을 흔들고 있는 배우 김수미, 탁재훈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김수미는 양 갈래로 땋은 머리와 찰떡같은 교복 핏으로 등장과 동시에 형님들의 환호를 받았다. 김수미는 녹화 내내 강렬한 입담으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오프닝부터 남다른 선전포고로 눈길을 끌었다. 대선배인 김수미를 어려워하는 형님들에게 “오늘 나한테 반말 안 쓰면 집에 간다”라고 경고를 전한 것. 이에 형님들은 녹화 내내 최선을(?) 다해 김수미에게 반말을 사용했다. 그러나 이상민이 말하던 도중에 실수로 “선생님” 이란 호칭을 사용했고, 김

수미는 이상민을 향해 "정신 차리라"라며 따끔한 충고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형님들과 달리 김수미에게 자연스러운 반말을 사용하며 명불허전 환장(?)의 예능 호흡을 보여줬다는 후문.
김수미와 탁재훈, 그리고 형님들의 배꼽 빠지는 예능 호흡은 1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물에 잠긴 양주역…강한 비로 피해 속출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민주당, 현안질의 거부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민주 '강원'·통합 '호남' 수해 현장으로…4차 추경 카드 '고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