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가치 들어요' 김하영 "재연배우 편견에 험담 듣기도" 폭풍 눈물

기사입력 2020-09-15 15:36 l 최종수정 2020-09-15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가치 들어요'
↑ 사진=MBN '가치 들어요'

'가치 들어요' 배우 김하영이 ‘재연 배우’ 이미지로 수모를 당한 사연을 공개합니다.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강연쇼입니다.

‘같이 들으면 더 가치 있는 이야기’라는 타이틀로 공감과 위로, 힐링을 전하며 매회 맞춤형 힐링 강연을 선보입니다.

오늘(15일) 방송되는 이번 10회에서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교수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날 패널로 함께 한 김하영은 “재연배우로 오랜 시간 활동하며 이로 인해 생긴 이미지로 나를 판단하는 분들이 있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녀는 “해당 프로그램의 연출자가 20명 넘게 바뀔 동안 나는 긴 시간을 함께 했다”며 “재연배우라는 이미지가 박혀서 다른 프로그램과 드라마 등에 출연하기가 제한적이었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습니다.

또 김하영은 “이런 부분에 스트레스를 받다 보니 슬럼프가 찾아오고 그만 두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 했다”면서, “어느 날 한 드라마에 주인공급으로 참여해 촬영을 하게 됐는데, 함께한 선배들이 무대 뒤에서 ‘김하영이 주연급으로 캐스팅이 됐기 때문에 우리 드라마가 좋은 시간대에 편성이 되지 않았다’라고 험담하는 것을 듣고 며칠을 힘들어했다”며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김창옥 강사는 “나도 수 십 년 동안 강사 일을 하며 특유의 가벼운 모습에 부정적인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하지만 지금은 오롯이 나만 가질 수 있는 이미지이자 장점으로 생각한다”며 그녀를 위로했습니다.

한편, MBN '가치 들어요'는 오늘 방송을 마지막으로 시즌1을 마무리하고 재정비의 시간을 갖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