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트롯신2’ 한여름, 극찬 속 2R 진출 성공…장윤정 “노래 실력 막내 아냐”

기사입력 2020-09-16 2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트롯신2’ 한여름 ‘삼백리 한려수도’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 캡처
↑ ‘트롯신2’ 한여름 ‘삼백리 한려수도’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 캡처
‘트롯신2’ 한여름이 이미자의 ‘삼백리 한려수도’로 호평을 받았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이하 ‘트롯신2’)에서는 김연자 팀의 한여름이 1라운드에 도전했다.

장윤정은 한여름의 프로필을 보고 “25살이면 막내라인 아니냐”라고 놀랐고, 김연자는 “이미자의 ‘삼백리 한려수도’를 부른다”라고 밝혔다. 이에 ‘트롯신’들은 1996년생인 한여름이 1972년도에 나온 노래를 부른다는 소리에 놀랐다.

연습 과정에서 한여름은 김연자에게 선곡과 관련해 “부르면 떨어질까요?”라고 물었고, 김연자는 “이미자의 ‘삼백리 한려수도’는 어렵다. 정말 잘 불러야 한다”라며 팁을 전수해줬다.

이후 무대에 선 한여름에게 그는 “한여름이 노래를 잘한다. 기대를 갖고 하겠다”라

고 응원했다.

노래를 시작하자마자 장윤정은 “목소리가 완전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라고, 남진은 “목소리 매력있다”라며 감탄했다.

또한 장윤정은 “타고난 거다. 노래 실력은 막내가 아니다”라고 극찬했고, 한여름은 랜선 심사위원단 86%에게 선택받으며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