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르만 코미디’ 김준호, 박영진 디스에도 아재 개그로 대응…빅웃음 선사

기사입력 2020-10-18 1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장르만 코미디’ 김준호 박영진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장르만 코미디’ 캡처
↑ ‘장르만 코미디’ 김준호 박영진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장르만 코미디’ 캡처
개그맨 김준호와 박영진이 새로운 콩트와 캐릭터로 큰 웃음을 안겼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장르만 코미디’에서 김준호와 박영진은 안영미, 곽범과 함께 ‘어그로 애드’ 팀으로 활약하며 창의력 대결에 나섰다.

먼저 김준호는 ‘어그로 애드’가 좋은 반응을 얻자 “내가 아이디어를 낸 거”라며 지분율을 주장했고, 박영진 역시 “어그로는 내가 냈다”며 반박했다.

이에 김준호는 “우리 너무 ‘무한상사’ 느낌이다”라며 “그런데 ‘무한상사’에는 유재석 형이 있다. 곽범 대 유재석은 너무 하다”라고 팀장 곽범을 디스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팀 내 서열 정하기에서 김준호는 사장 역을 뽑아 쾌재를 불렀지만 사원을 뽑은 안영미가 알고 보니 창업주의 딸 콘셉트라는 것을 알고는 아쉬움을 삼켰다. 반면 박영진은 딸랑딸랑 아부 캐릭터를 내세우며 사장 김준호를 두고 “바지사장 알지? 늙고, 병들고, 약하고, 힘도 없고, 그런 역할인 거다”라고 촌철살인을 던져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팀원들의 김준호 공격은 계속됐다. 콩

트 덕후인 김준호에게 “콩트톤 금지”를 걸고, 창의력 대결에서도 김준호의 아이디어에 음소거 리액션으로 대응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시작부터 맹구톤으로 “좋은 아침”을 외치고, 딱풀을 이용해 립스틱 대신 입술에 칠하거나 “셰프 대신 샤프”라는 아재 개그로 대항해 대유잼을 선사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