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혜영과 함께’ 한혜진, 유쾌한 입담+명품 라이브…‘만능 트롯 디바’

기사입력 2020-10-27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 캡처
↑ 사진=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 캡처
가수 한혜진이 청취자들에게 활기찬 오후를 선물했다.

한혜진은 27일 오후 방송된 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혜진은 과거 인연이 있었던 DJ 김혜영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등장부터 훈훈한 케미를 발산, 남다른 입담과 독보적인 라이브 실력으로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한혜진은 자신을 언급한 후배들에 대해 “김호중은 같은 회사라서 처음 만난 동생이지만 노래도 너무 잘하고 인기도 많다. 영기와 안성훈도 너무 잘하고, 신성은 너무 착하고 매력적인 동생이다. 더 잘 될 가수들이라서 요즘에는 내가 붙어서 간다”고 너스레를 떨어 깨알 웃음도 자아냈다.

이어 한혜진은 트롯 부흥을 이끌고 있는 후배들의 모습에 “프로그램을 보면서 후배들이 그 정도의 실력과 역량을 갖고 있는지 몰랐다. 내가 더 열심히 하게 된다. 회사 동생인 영기와 안성훈과는 케미도

잘 맞는다. 같이 공연을 해보고 싶다”고 남다른 후배 사랑까지 뽐냈다.

히트곡 ‘갈색추억’과 ‘너는 내 남자’를 비롯해 애절한 댄스 트롯곡 ‘그대가 그리워’를 열창한 한혜진은 특유의 허스키한 음색과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청취자들의 깊은 감성과 흥을 이끌어내는 것에 성공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윤석열 감찰보고서 논란…"삭제했다" vs "사실 아냐"
  • 여친 폭행한 40대, 가족 반격에 사망…"살인 혐의 적용 안될 듯"
  • 신규확진 438명, 연이틀 400명대 초반…지역발생 414명
  • [속보] 조남관 대검차장, 추 장관에 '직무정지 처분 철회' 호소
  • 진중권 "靑 운동권 작풍에 법치 무너져…대통령이 문제"
  • 전두환, 시위대 향해 "시끄럽다"…1심 선고차 광주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