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예스터데이' 진성, 절친 김용임-강진 폭로에 진땀 흘린 사연?

기사입력 2020-11-26 10:27 l 최종수정 2020-11-26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예스터데이'
↑ 사진=MBN '예스터데이'

'트로트계의 BTS' 진성이 절친 가수 김용임-강진의 밤무대 활동 시절 흑역사를 폭로합니다.

진성은 내일(27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음악 토크쇼 ‘인생앨범-예스터데이’(이하 ‘예스터데이’) 4회의 주인공으로 등장해 그의 굴곡진 인생사를 들어보며 의미 있는 인생곡들을 감상하는 특별한 시간을 갖습니다.

이날 부모 없이 힘들었던 유년 시절과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10대에 극장쇼 무대에 섰던 진성의 옛 이야기들을 털어놓던 중 그와 오랜 인연이 있는 가수 김용임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합니다.

자신의 히트곡 ‘사랑의 밧줄’을 열창한 김용임은 “7세 때부터 유랑 극단에서 ‘노래 영재’로 소개되며 무대에 서 왔고, 그때부터 진성을 알게 돼 약 50년 가까이 보아 왔다”고 인연을 소개합니다.

이들의 이야기를 듣던 MC 안재욱이 “듀엣 곡을 들려 달라”고 요청하자 두 사람은 1990년대 인기 듀오인 ‘머루와 다래’의 곡인 ‘못 잊을 사람’을 즉석에서 부르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합니다.

이어 1980년대 진성의 주 무대였던 “카바레 시절에 라이벌이 있었나?”라는 김용임의 질문에 진성은 “강진 형님이 내 라이벌이었지만 인기는 내가 조금 더 많았다”라고 찰진 입담을 선보여 모두를 폭소케 합니다.

그 순간 “무슨 소리?”라고 반박하는 강진의 목소리가 스튜디오를 덮쳐 모두를 또 한번 놀라게 합니다. 그는 등장하자마자 히트곡 ‘땡벌’을 열창하며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과거 카바레를 주름잡던 ‘삼총사’ 진성-김용임-강진이 완전체를 이룬 가운데, 세 사람은 서로를 향한 거침없는 폭로전을 이어갑니다.

강진이 “무명 시절, 밤무대에서 김용임을 봤는데 너무 노래를 잘 해서 눈여겨보았다. 하지만 진성은 아예 기억이 없다”라고 선공을 날렸습니다. 이에 진성은 “그 땐 ‘최윤진’이라는 예명을 썼었다”라고 해명합니다. 그러나 강진은 다시 “네 얼굴이랑 너무 안 어울리는데?”라며 진성을 디스합니다.

분위기를 주도한 강진은 내친 김에

‘진성 성대모사’를 시도하는데, 김용임이 “하나도 안 똑같다”라고 구박해 폭소를 안깁니다.

밤무대 무명 시절부터 끈끈하게 다져온 세 사람의 우정 이야기와 진성의 희로애락을 담은 ‘인생곡’ 무대들은 ‘예스터데이’ 4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MBN ‘인생앨범-예스터데이’ 4회는 내일(27일) 밤 11시 방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있다"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오르락 내리락' 비트코인 7천900만원대서 거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