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한가수협회, BTS 병역법 통과에 “기다린 큰 결실, 감회 새롭다”

기사입력 2020-12-02 09:40 l 최종수정 2020-12-02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대한가수협회가 대중문화예술인 병역을 연기를 할수 있는 ‘BTS 병역법’ 국회 통과 소식에 대환영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한류의 미래를 위한 공청회. K-POP 가수 병역문제, 이대로 좋은가?’ 주제 긴급 공청회를 열고, 케이팝 가수의 병역특례문제 개선에 나섰던 대한가수협회가 1년만의 큰 결실에 기쁨과 감회를 표했다.
당시 공청회는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과 여당 안민석의원, 야당 권성동 의원 여야가 한마음 한뜻으로 한류의 미래 K-POP 가수들과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위상을 지키고자 했다.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은 “작년 12월 긴급 병역특례문제 공청회를 한 지 1년이 흘렀다. 기다린 그 시간이 큰 결실을 이루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BTS 병역법’으로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겼다는 소식에 작년 이맘 때 긴급 공청회를 물심양면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한류의 주인공 K-POP 가수는 이제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고 세계 곳곳에서 K-POP을 환호하며 감동과 눈물을 흘린다. 그 눈물은 우리의 미래와

희망이다. 앞으로도 대한가수협회는 K-POP의 지속성장을 위한 K-POP 가수의 병역특례제도, 대중문화예술인 보호를 위한 악성 댓글 차단 및 법률 제정, 대중문화예술인 정신건강지원 센터 설치 등 대한민국 가수들을 위한 사업에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재명, 이낙연·정세균에 맞대응…"우려가 기우되게 하겠다"
  • 1호선 금정역 부근 선로에 있던 80대, 열차에 치여 숨져
  • 방역당국 "5인 이상 실외체육 동호회 불가"
  • LG전자 모바일 '5조 적자' 한계 왔나?…"모든 가능성 검토"
  • 이재웅 "다양성 후퇴, 노쇠화 가속"…문 정부 정면 비판
  • [김주하 AI 뉴스] 주호영 발언에 민주당 '발칵'…재봉틀을 선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