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한가수협회, ‘BTS 병역법’ 큰 결실에 대환영 “감회 새롭다”

기사입력 2020-12-02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대한가수협회
↑ 사진=대한가수협회
대한가수협회가 불공정한 K-POP가수의 병역특례문제를 위해 본격 행동에 나섰다.

대한가수협회는 ‘한류의 미래를 위한 공청회. “K-POP가수 병역문제, 이대로 좋은가?”’의 주제로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과 여당 안민석의원, 야당 권성동 의원 여야가 함께 한마음 한뜻
이 됐다.

이후 이들은 한목소리가 되어 본격 행동에 나섰다. 바로 한류의 미래 K-POP 가수들을 지키고자 한 것이다.

최근 K-POP의 새역사를 만든 방탄소년단,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최고 권위 음악 시상식인 그래미어워드 후보에 오른 것은 대중가요 역사상, 대중문화예술 분야 최초인 것이다. 이렇듯 국가의 위상과 품격을 높이는 데 큰 공을 세운, K-POP가수 문화적 위상에 따른 부가가치도 셀 수 없을 만큼 확대되었고 대한민국 역사의 중심이 됐다.

이에 사)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은 “작년 12월 긴급 병역특례문제 공청회를 한 지 1년이 흘렀다. 기다린 그 시간이 큰 결실을 이루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라며 “BTS 병역법으로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겼다는 소식에 작년 이맘때 긴급 공청회를 물심양면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류 미래의 주인공 K-POP 가수는 이제 세계적인 타이틀이 되었고 세계 곳곳에서 K-POP을 환호하며 감동과 눈물을 흘립니다. 그 눈

물은 우리의 미래와 희망이다. 앞으로도 대한가수협회는 K-POP의 지속성장을 위한 K-POP 가수의 병역특례제도, 대중문화예술인 보호를 위한 댓글 차단 및 법률 제정, 대중문화예술인 정신건강 지원 센터 설치 등 대한민국 가수들을 위한 사업에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라고 밝혔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이재명, 이낙연·정세균에 맞대응…"우려가 기우되게 하겠다"
  • 청와대, '김여정 데스노트' 보도 반박…"국론 분열 추측 보도"
  • 공인회계사 응시 18년 만에 최다…"문 넓을 때 응시하자"
  • 추가 기소된 조주빈에 검찰 '징역 15년' 구형…조주빈 "미안하다"
  • 독후감에 인증샷까지…진중권에 공들이는 야당, 이유는?
  • 신생아 발목 잡고 거꾸로 들어 '탈탈'…산후도우미, 징역 1년4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