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손헌수 이별선언 "박수홍 윤정수 도련님, 난 방자"(아이콘택트)

기사입력 2020-12-03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아이콘택트' 손헌수가 윤정수 박수홍에 대해 언급했다.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박수홍 윤정수와 20년 지기 방송인 삼총사로 지내는 손헌수가 등장했다.
이날 윤정수는 “얼마 전에 남창희가 형 기사가 났다고 보라고 하더라. 손헌수가 박수홍 윤정수와 연락 끊었다는 내용이었다. 웃기려고 하는구나 하고 생각했다. 기사 나가고 이후 전화가 안 왔더라”며 “박수홍도 오늘 나오려고 했으나 ‘미우새’ 촬영이 잡혀 하러 갔다. 그래서 저 혼자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손헌수는 “박수홍 윤정수와 20년 동안 즐겁게 사니까 내가 나이 먹는 줄 몰랐다. 이거 심각하다고 싶었다. 그런데 형들은 심각하지 않더라. 형들이 이렇게 실버타운에서 모여 살면 재미있겠다고 하더라. 농담인 줄 알았는데, 박수홍 선배가 너무 행복하다고 하더라. 너희들하고 실버타운에서 오손도손 살 거라고 하더라. 진심이구나 싶었다. 그래서 벗어나야겠다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손헌수는 “형들을 정말 좋아한다

. 그런데 결혼할 시기가 너무 늦었다. 하루빨리 독립을 해서 각자 삶을 사고 각자 연애를 하고 각자의 가정을 꾸리는 게 급선무다. 지금은 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손헌수는 “나는 방자”라며 “(박수홍, 윤정수는) 평생 모셔야 하는 도련님들”이라고 이야기했다.
skyb184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과거 잘못 인정…사과한다면 용서"…입 연 기성용 폭로자
  • 8개월 대장정 시작…나는 언제 맞나?
  • 미 국채 금리 급등에 국내 증시 또 '털썩'…한은, 불안 잠재울까?
  • "교수가 옷 안으로 손 넣고 쓰다듬어"…간호사 '미투' 등장
  • [단독] 몰카 찍고는 억울하다며 주먹질…20대 '상습 몰카범' 검거
  • "보이는 대로 물어 죽여"…사냥개 공포에 빠진 마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