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컬투쇼' 홍석천 "시트콤 작가한테 1500만원 사기, 배역 준다길래 솔깃"

기사입력 2021-01-22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지 인턴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지인인 시트콤 작가에게 1500만원을 사기 당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페셜DJ로 박성광이, 게스트로 홍석천이 출연했다.
날 홍석천은 "작년에 손해를 많이 봐서 상처를 많이 입은 홍석천이다. 내 이야기를 들으면 배울 게 있을 거다. 한때는 이태원의 황태자, 지금은 이태원에서 쫓겨난 황태자 홍석천이다"라고 자기 소개했다.
그는 "작년에 입었던 손해를 열심히 메우고 있다"라며 근황을 알렸다. 이어 "3억 5천 만원에서 4억 정도 손해를 봤다. 지인들에게 사기도 당했다. 시트콤 작가 출신인 학교 선배에게도 1500만원 정도 사기를 당했다. 확실히 작가 출신이라 그런지 빌려달라는 스토리 라인이 탄탄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 형이 후배 작가들한테 밀리기 시작해서 남양주 쪽으로 이사했는데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더라. 건강 소리 들으니까 제 마음이 촉촉하게 무너졌다. 거기다 형수님, 가족 이야기까지 하시니까 내가 후배로서 이 정도는 빌려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당근이 들어가 있었다. 곧 새로운 작품에 들어갈 건데

배역을 주겠다고 했다. 계산으로 따져봤을 때 손해나는 것은 아니어서 바로 보내드렸다"라면서 "배역 욕심이 있어서 이런 제안에 약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태원에서 7개 식당을 운영하며 '이태원의 황제'로 불렸던 홍석천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여름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마지막 식당을 폐업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 홍석천 SNS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현장에서] 얼떨결에 1호?...홍보 과욕이 부른 '국내 백신 1호' 혼선
  • 파랗게 질린 국내 증시…장중 3000선 붕괴 개미가 수복
  • 러시아서 목욕하던 10대 감전사…"충전 중인 핸드폰 물에 빠진듯"
  • 민주, '의료법' 처리 불발에 야당 맹공…"최대집 아바타냐"
  • [영상] 건장한 40대 강도에 '헤드록' 혼쭐낸 호주 '여장부' 할머니
  • 타이거 우즈 사고원인, 제네시스 GV80 '블랙박스'에 달렸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