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TV사랑’ 임권택 감독, 깜짝 출연…김명곤과 ‘서편제’ 비하인드 공개[M+TV컷]

기사입력 2021-03-03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TV는 사랑을 싣고’ 임권택 감독 사진=KBS2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
↑ ‘TV는 사랑을 싣고’ 임권택 감독 사진=KBS2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
‘TV는 사랑을 싣고’ 임권택 감독이 깜짝 출연한다.

3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이하 ‘TV사랑’)에서는 영화 ‘서편제’ 속 딸 역할을 맡았던 아역배우를 찾는 배우 김명곤의 사연이 그려진다.

이날 김명곤은 MC 김원희, 현주엽과 함께 한국 영화의 요람이었던 단성사가 있었던 서울 종로로 추억 여행을 떠난다.

1993년 ‘서편제’ 개봉 당시 단성사 앞은 관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고, 한국 영화계 사상 최초로 100만 관객을 달성하면서 국민 영화로 자리 매김했다.

김명곤은 “30만 관객이 됐을 때 왜 이러지 라는 생각이 들었고, 온갖 미디어에서 언급되면서 구름 속을 떠다니는 느낌이었다”라며 믿을 수 없는 흥행 열풍에 들떴었던 솔직한 심경을 전한다.

이런 가운데 영화계의 거장 임권택 감독도 깜짝 출연해, 당시 모두가 만류했던 판소리를 소재로영화를 만들게 된 배경을 밝힌다.

특히 지금도 최고의 명장면으로 회자되는 ‘진도 아이랑’ 롱테이크 장면이 알고 보니 김명곤의 아이디어와 임권택 감독의 장인 정신이 합쳐져 만들어진 것이라고 해 ‘서편제’의 비하인드 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서편제’에서 오정해의 아역을 맡았던 소녀를 찾아 나선 김명곤이 예상치 못한 누군가의 등장에 깜짝 놀라고, 멀리서 지켜보던 2MC도 넋이 나간 듯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현장이 포착돼 과연 누구일지, 또 30년 만에 ‘서편제’ 부녀의 재회가 성사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권 적합도' 이재명 26%-윤석열 23% 접전…이낙연은 8%
  • 박주민 "청년들에 지금 집 사지 말고 기다리라는 신호 보내야"
  • '2개월 여아 중태' 최초 신고자는 병원 관계자
  • 백종원 "우리나라에 치킨집 많은 이유? 창업 비용 저렴해서"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