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BAE173의 다채로운 성장을 ‘사랑했다’(종합)

기사입력 2021-04-08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AE173 컴백 사진=포켓돌스튜디오
↑ BAE173 컴백 사진=포켓돌스튜디오
BAE173이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아련청량의 ‘사랑했다’로 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필 예정이다.

8일 오후 BAE173의 두 번째 미니앨범 ‘INTERSECTION : TRACE’(이하 ‘TRRACE’)의 미디어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BAE173이 참석해 타이틀곡 ‘사랑했다’의 무대를 선보였고, 신보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결은 “이번 앨범으로 돌아오게 됐는데 많은 기간 준비를 했다. 팬 여러분이 기대를 많이 해주시면 좋겠고 한편으로 긴장도 많이 된다”라고, 빛은 “우리가 파워청량에서 아련청량으로 컴백하게 됐다. 연습하면서도 아련한 감정을 많이 연구했다. 그런 감정이 팬과 관객 여러분께 잘 전달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준서는 “‘TRRACE’는 9명의 자아가 만나 스파크를 일으킨다는 지난 앨범의 후속이다. 우리 9명이 각기 다른 삶을 살아오다 각기 느낀 감정들을 가슴 깊숙이 나누어서 지내가면서 성장해나가는 스토리를 담은 앨범이다”라며 “‘TRRACE’가 추적이라는 뜻도 있다. 우리가 남긴 흔적들을 추적해나간다는 의미도 있다”라고 소개했다.

무엇보다 컴백과 함께 BAE173의 팬덤명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무진은 “팬덤명이 아직 결정이 나지 않았다. 예상하는 팬덤명이 하나 있다. ‘베어’다. 하나는 또 재밌는 팬덤명은 배송비 무료다”라고 예상했다.
BAE173 ‘사랑했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 BAE173 ‘사랑했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이후 진행된 질의응답 시간 속 영서는 자신들의 강점에 대해 답했다. 그는 “어떤 콘셉트를 하든 무대를 하든 BAE173만의 색깔로 소화해내는 게 강점이 아닐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준서는 “지난 1집 활동은 우리의 데뷔 무대였다. 세심한 감정선을 잘 표현 못 한 점이 아쉬웠는데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랩이나 보컬할 것 없이 그걸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앞으로 할 때나 무대나 뮤직비디오에서 연기를 많이 해서 우리의 감정선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유준은 “데뷔 때는 청량, 귀여움을 보여줬는데 이번에는 더 성장했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라고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성과를 고백했다. 준서는 “이번 메시지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성장’, 우리가 이만큼 성장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라고, 영서는 “우리 컴백을 오랫동안 많이 기다려주셨다. ‘BAE173이 이렇게 멋있게 나왔어요’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라고 전달하고픈 이야기를 말했다.

또한 한결은 “저번 앨범에서는 순수청량이었다면, 이번에는 아련청량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런 이유에 대해서 “이번 앨범에서는 귀여운 안무도 있다. 아련하지만 귀여운 걸 보여주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아련청량 콘셉트와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도 추천했다. 한결은 유준을 꼽았다. 그는 “예전부터 유준이를 봐왔다. 보기만 해도 아련한 이미지다. 청량할 때는 또 청량해서 잘 소화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답했다. 반면 도현은 “도하다. 몰입을 잘했다. 배우 출신이다 보니까 뭔가 콘셉트의 이해도가 높더라”고 칭찬했다.

BAE173은 이번 앨범을 통해 보여줄 수 있는 자신들의 매력을 한 단어로 표현했다. 유준은 ‘성장’, 도현은 ‘다채로움’, 도하는 ‘비빔밥’이었다. 그 중에서도 도하는 “비빔밥은 좋은 재료가 모여 더 좋은 음식이 만들어지

듯, 좋은 멤버가 모여 좋은 팀이 된 것 같다”라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BAE173은 “오늘 마침 대면 팬싸 공지를 올렸다. 팬 여러분들도 아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콘텐츠 준비한 것도 많으니 기다려주시면 하나하나 올라갈 거다 기다려 주셔라”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