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조작 인정' 함소원, 심경 고백…"매 나이마다 하늘 무너지는 일"

기사입력 2021-04-10 10:40 l 최종수정 2021-04-10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함소원 SNS 영상 캡처
↑ 사진 = 함소원 SNS 영상 캡처

'아내의 맛' 조작 논란을 인정한 함소원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심경을 고백했습니다.

함소원은 오늘(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이브 방송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이날 함소원은 "방송을 하는 이유가, (팬들에게) 인사 한번하고 끌 계획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팬들과의 대화를 시작했습니다.

한 팬은 "중간고사 망했다"고 했고, 함소원은 "나도 그랬다. 시험 망치면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며 "그리고 매 나이 때에 하늘이 무너지는 일이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함소원은 "원래 오늘 라이브 방송 하려는 의도는 인사 한번씩 드리고 이름 한번씩 부르고 끄려고 했다"며 "조만간에는 풍성하게 길게 오래 라이브 방송 못할 것 같다. 이렇게라도 여러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넸습니다.

함소원은 중국 시부모 별장, 시어머니 막냇동생 대역, 중국 신혼집, 중국인 전 남자친구 실존 여부 등 여러 가지 조작 논란에 휩싸였고, 별다른 해명 없이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자진 하차했습니다.

'아내의 맛' 측은 그제(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시즌 종료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함소원 역시 그제(8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 잘못했

다"며 조작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그러면서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며 "그간 '아내의 맛'을 통해 저희 부부를 지켜봐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라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