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빈센조' 옥택연, 송중기 친모 사진 보며 "드디어 찾았다. 빈센조 약점"

기사입력 2021-04-11 2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옥택연이 송중기의 약점을 찾아냈다.
11일 방송된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는 장준우(옥택연)가 빈센조(송중기)를 제거하기 위해 금가프라자 폭파 계획을 세우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날 빈센조(송중기 분)가 오정배 사장 살인 혐의로 체포될 위기에 빠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빈센조는 형사에게 "내가 한 짓이 아니다"라고 억울해 했다. 그러나 형사는 “오정배 사장이 납치를 했다는 신고를 받았다”며 "빈센조 당신을 납치 및 살인 혐의로 기소한다"고 말했다. 빈센조는 “함정의 늪에 빠졌을 때, 늪 바닥에 발이 닿기 전에 빠져나와라”고 말하며 기지를 발휘해 형사들을 피해 현장을 빠져나왔다.
간신히 현장을 빠져나온 빈센조는 탁홍식(최덕문 분)의 차를 타고 도망쳤다. 빈센조는 차에서 내려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빈센조는 전화를 꺼내들어 홍차영(전여빈 분)에게 걸었다. “무슨일이냐”는 홍차영의 말에 빈센조는 "바벨 측에서 내가 오사장을 조종했다는 걸 알아낸 것 같다"라며 "날 유인한 놈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경자는 "사진 찍으러 가고 싶어요. 나중에 영정 사진으로 쓸만한 게 하나도 없어서요"라고 빈센조에게 말해 빈센조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이어 홍차영(전여빈 분)과 빈센조와 오경자는 사진관을 찾았다. 홍차영은 "셋이 같이 찍자"고 제안한 뒤 "두 분이 옷이 은근히 잘 어울리시네요. 한 번 같이 찍으셔야겠다"라며 빈센조와 오경자를 나란히 앉게해 사진을 찍게 했다.
이어 오경자의 휠체어를 밀며 공원 산책에 나선 빈센조와 홍차영은 오경자에게 “저에겐 이런 일이 호강이다”라는 말을 들었다. 홍차영은 "일 때문에 급히 통화할 일이 있어서요. 잘 모시고 다녀와요"라며 빈센조가 어머니와 단 둘이 있을 수 있게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빈센조는 오경자에게 "치료 잘 받고 재심까지 힘내셔야 해요"라고 말했다. 오경자는 "고마워요. 변호사님 제 인생에서 지금처럼 힘이 났던 적은 없었어요"라고 답했다.
오경자는 "사랑하는 아들을 떠나보낸 이후로는 무슨 희망이 있었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빈센조는 "왜 아들을 찾지 않았어요?"라고 물었다. 오경자는 "찾았는데 너무 늦었더라“며 ”지금은 면목이 없어요. 제가 이 몸으로 짐밖에 더 되겠어요"라고 말했다.
빈센조는 "면목 없어 하지 마세요. 그렇게 생각 안 할 겁니다. 아드님도 어머니를 평생 기다리고 있었을 거예요“라며 휠체어 뒤에서 눈물을 훔쳤다. 이에 오경자는 "어떤 모습이든 다 내 아들일텐데, 엄마들이 평생 간직하는 건 나를 향해 웃어주던 예쁜 그 얼굴 뿐이에요”라며 “다시 만나면 '금방 데리러 온다고 했는데 못 데리러 가서 미안해. 단 하루도 너를 잊은 적이 없어' 라고 말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결국 빈센조는 오열했다.
이어 장준우는 빈센조를 제거하기 위해 폭탄 장치를 설치했다. 빈센조는 건물에 설치되어 있던 폭발 장치를 발견했다. 이 소식을 알게 된 금가프라자 주민들은 "바벨, 이제 하다 하다 가스 폭발까지"라며 분노했다.
자신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자 장준우는 장한서(곽동연)에게 "그딴 건물하나를 폭발을 못해 왜"라고 소리쳤다. 장한서는 "거의 다 터질뻔 했는데...”라며 “형님 저도 119가 출동할 줄은 몰랐다. 제가 다른 방법을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때, 최명희(김여진)는 분노하고 있던 장준우에 "급하게 보고드릴 일이 있어 왔

다"라며 빈센조 친모 사진을 건넸다. 장준우는 "드디어 찾았네. 빈센조가 제일 소중히 여기는 것"이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장준우는 결국 빈센조의 친모를 찾았고 사진을 떨어뜨리는 친모를 지켜보다 그것을 주워줬다. 이어 장준우는 ”아드님이 참 잘생기셨네요“라며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강 실종 의대생' 목격자 1명 추가 조사…"진술 밝히기 어려워"
  • 독일·제약사 "특허 면제 반대"…유럽연합 지재권 논의 암초
  • 김부겸 "총리가 마지막"…가족들 공격에는 '발끈'
  • "날씨 왜 이래" 강한 비바람에 우박까지…황사 영향도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