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엠씨더맥스 제이윤 장례식, 유족 뜻 따라 내일부터 비공개 진행

기사입력 2021-05-15 16:42 l 최종수정 2021-05-22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그룹 엠씨더맥스 제이윤의 장례식이 내일(16일)부터 진행된다고 소속사 325이엔씨가 오늘(15일) 밝혔습니다.

소속사는 "해외 체류 중인 유족의 입국 시기에 맞춰 내일(16일)부터 장례 절차를 시작한다"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유족의 의견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곁을 떠난 제이윤을 추모하고 애도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제이윤은 지난 13일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 동료들은 잇따라 그를 추모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방송인 홍석천은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잠시만 안녕이었으면 좋겠다. 전화하면 '형'하고 반갑게 불러줄 것 같은 네가 왜"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

걸그룹 러블리즈 진은 "언제나 나에겐 네 목소리가 최고라고 말해주던 오빠. 기억하고 추억하면서 살아가겠다"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가수 자두는

"내 심장은 또 찢겨 나갔지만 네가 이제 아프지 않고 괴롭지 않으니, 다시 만날 날까지 더 많이 사랑하며 그리워하겠다"고 했습니다.

과거 제이윤과 문차일드에서 함께 활동한 배우 허정민은 "상냥하고 착하디착했던 재웅아,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에서는 네가 이루고 싶은 거 다 이루고 행복하길 바란다"고 애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난 이준석 CCTV 비판에 반발…국민의힘 당원 가입 4배 급증
  • [단독] "돈 필요해서"…골목길서 현금 1천만 원 날치기한 간 큰 10대
  • '식량난' 인정 김정은 "농사 잘 짓는 게 전투적 과업"
  • '극단적 선택' 포항 40대 여성이 고발한 충격의 괴롭힘
  • 낯선 정치인 류호정, 등 파인 드레스는 왜?
  • 시사회 30분 전 개에 물려 그대로 참석한 여배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