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나은 친언니 "동생, 이현주 왕따시킬 상황 아니었다" 일기 공개[전문]

기사입력 2021-06-14 0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나은. 사진|스타투데이DB
↑ 이나은. 사진|스타투데이DB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이현주 왕따' 가해자로 지목된 에이프릴 이나은의 친언니가 동생의 왕따 가해 의혹을 부인하며 당시 이나은의 일기를 공개했다.
13일 이나은의 친언니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A씨는 이나은을 둘러싼 논란에 "제가 평생동안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였기 때문에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다"고 운을 뗐다.
지난 11일 이나은이 공식 팬카페를 통해 심경을 처음으로 드러낸 이후에도 쏟아진 비난 반응에 대한 이나은의 심경도 간접적으로 전했다. A씨는 "동생이 새벽에 울며 집으로 와달라고 혼자 있는게 너무 무섭다며 전화가 왔다. 동생에게 가는 중에도 혹여나 돌이킬 수 없는 일이 생길까봐 심장이 터질것만 같았다"고 심각성을 전했으며,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였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건 모진 핍박 뿐"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왕따 피해를 주장하는 이현주에 대해서는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는 계약해지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현주를 향해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달라.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는다"고 부탁했다.
이현주가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하던 시점, 이나은이 쓴 일기 사진도 올렸다. 일기에는 "내가 너무 싫다",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 죽고 싶다", "힘들다. 외롭다. 그냥 내가 쓰레기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 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한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했다"며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 아이다.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달라"고 당부했다.
이현주는 지난 2월 에이프릴 연습생 활동 및 데뷔 초반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폭로했다. 이의 가해자로 지목된 이나은은 당시 출연을 조율 중이던 SBS '모범택시'에 하차한 바 있다.
소속사 입장 외 자신의 심경을 내비치지 않던 이나은은 지난 11일 "정말 그런 적 없다"고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음은 이나은 친언니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나은의 친언니입니다.
제가 평생동안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였기 때문에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용기내어 팬카페에 글을 올렸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였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건 모진 핍박 뿐이였습니다.
동생이 새벽에 울며 집으로 와달라고 혼자 있는게 너무 무섭다며 전화가 왔었습니다.
동생에게 가는 중에도 혹여나 돌이킬 수 없는 일이 생길까봐 심장이 터질것만 같았습니다.
두려움에 떨고 있는 동생을 보며 제가 해줄 수 있는 일은 그저 옆에서 말없이 다독여주는것 뿐이었습니다.
제가 그것밖에 해줄 수 없다는 것이 너무나도 한심하고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았습니다.
진실을 밝히는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는 몰랐습니다.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는 계약해지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회사에서 본인의 활동이 중단됐다고 합니다.
또 가해자 부모가 비난을 보냈다고 합니다.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십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대가는 오롯이 저희 가족의 몫이였습니다.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주세요.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습니다.
만약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 캡처본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간곡하게 요청합니다.
위 사진들은 제가 본 동

생의 그 당시의 다이어리 입니다.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합니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였습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했기 때문에요.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아이입니다.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BTS "백신 접종" 연설...유니세프는 "중요한 메시지 감사"
  • 윤석열 28.1%·이재명 24.4%·이낙연 14.7%…양자대결서 홍준표 우세
  • 30대 베트남 남성, 음주 상태로 어선에서 소변보다 바다에 빠져 사망
  • 세월호 스티커 차량에 이틀 동안 '송곳 테러'…"운전대 잡기 손 떨려"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약혼자와 자동차여행 중 실종된 2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약혼자는 행방 묘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