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연석,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유니콘 의사…귀여움→훈훈 감동까지

기사입력 2021-07-23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유연석 사진=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캡처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유연석 사진=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캡처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에서 유연석이 감동과 귀여움을 동시에 안겼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연출 신원호‧극본 이우정‧기획 tvN‧제작 에그이즈커밍) 6회에서 유연석은 상상 속에서만 있을 법한 유니콘 같은 의사 ‘안정원’ 역으로 분해 훈훈함으로 안방극장을 채웠다.

유연석은 안정원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며 극을 이끌었다. 이날 안정원(유연석 분)은 율제병원에 새로 온 전공의들의 연차와 이름을 하나하나 기억해 내는 세심한 면모로 그들을 감동케 했다. 또한 그는 파마머리와 뿔테안경으로 사랑스러운 과거 인턴 시절을 보여줬는가 하면, 밴드에서 안정원의 트레이드 마크인 미소를 지으며 드럼을 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부르는 노래는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특히 의사로서의 안정원이 더욱 빛나는 한 회였다. 안정원은 식도 폐쇄증이 있는 신생아의 수술을 앞두고 늘 그랬듯이 산모와 가족들에게 이해하기 쉽고 친절하게 수술에 대해 설명하며 그들을 안심시켰다. 이어 수술 범위가 좁은 신생아 수술에서 펠로우가 도와주려 애쓰자, 정원은 불편한 기색 없이 “도와주려는 건 고마운데요. 안 보이는 거 아니까 무리하지 않아도 돼요”라며 차분하게 수술을 이어나갔다.

수술 후 산모와 가족들을 만난 정원은 시어머니를 향해 “친정어머니시죠?”라며 그들을 어리둥절하게 했지만, 곧 “따님 잘못이 아니에요. 이건 누가 잘못해서 생긴 일이 아니라 그냥 벌어진 일입니다”라고 말해 산모와 친정어머니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아기가 아픈 것이 산모 때문인 것처럼 못마땅하게 여긴 시어머니의 말을 듣고 일부러 친정어머니라고 착각한 척 얘기를 건넨 것. 이렇게 산모에게 힘이 되어준 정원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커다란 감

동과 속 시원한 한방을 선사했다.

유연석은 ‘안정원’이라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시즌1부터 이어져 온 그의 한결같이 다정하고 친절한 말투는 환자들의 마음을 안정시키고, 진정성이 담긴 눈빛은 신뢰를 주며 의사로서의 모습을 돋보이게 만들었다. 이에 유연석이 그려내는 정원의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대로라면 하루 확진 1만 명 시간문제"…우세종은 델타? 오미크론?
  • [단독] 순찰차 치고 도주…음주측정 거부에 택시기사 폭행한 30대 남성
  • 이재명 "윤석열 주변 수사 공정하지 않아"…다시 조국 옹호
  • [영상] 강아지 잡으려다가 '쿵'…하차한 승객 치어버린 택시
  • 개·사과 작가 VS 김부선 그림 작가 '벽화 배틀'
  • 김연경, 석 달 전 약속 지켰다…소아병동 어린이들 위해 '1000만원' 기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