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동혁 감독 “이정재 항상 멋있어...한번 망가트려 보고 싶었다”

기사입력 2021-09-15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사진=넷플릭스
↑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사진=넷플릭스
황동혁 감독이 ‘오징어 게임’에 이정재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15일 오전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현장에는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황동혁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이정재는 “내가 찍은 작품을 봤는데 한동안 너무 웃었다. 내가 이렇게 연기했나? 라는 생각까지 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황동혁 감독은 “항상 멋있는 모습만 나와 한번 망가트려 보고 싶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하지만 이정재에게 멋있는 모습 속에서 인간미와 허당미가 있다”라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

를 담았다.

‘오징어 게임’은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 장르의 한계 없이 새로운 이야기와 깊이 있는 주제 의식을 선보여온 황동혁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작품으로, 추억의 게임이 극한의 서바이벌로 변모하는 아이러니를 담아내며 경쟁에 내몰린 현대 사회에 대한 강렬한 메시지와 서스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성추행 폭로 당한 이근 "용호야, 너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 [속보] 20일 만에 2000명대 회귀…신규확진 2,111명
  • 하태경 폭로…"산자부 이어 여가부도 민주당 공약 개발"
  • "김선호, 내게 큰 은인"…'술·여성편력' 주장 반박한 대학동기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