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자본주의학교' 현주엽 두 아들, 치킨 브랜드 블라인드 테스트 도전

기사입력 2022-04-15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KBS
↑ 사진|KBS

‘자본주의학교’ 현주엽의 두 아들 준희-준욱 형제가 맛으로 치킨 브랜드 맞히기에 도전한다.
17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 경제 주체들의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며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까지 담는 신개념 경제 관찰 예능이다. 첫 번째 정규 수업에는 파일럿에 이어 현주엽의 두 아들 준희, 준욱 형제와 故 신해철의 딸 하연, 아들 동원 남매, 그리고 신입생 윤후가 참여한다.
지난 설 연휴 방송된 파일럿에서 준희, 준욱이는 아빠에게 물려받은 ‘먹지니어스’ DNA를 살려 요식업 장사에 도전했다. 주어진 시드머니 100만 원을 투자해 닭꼬치 푸드트럭을 운영한 두 형제는 추운 날씨에도 닭꼬치를 열심히 팔아 동기 입학생들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에 노동의 가치를 깨달은 것은 물론, 수익금을 자신들의 이름으로 기부하는 영예도 얻었다.
이런 준희, 준욱이가 정규 편성에서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온다. 그중 파일럿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준희는 현재 중학교에 입학, 더욱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준희는 교복을 입고 등장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준희가 입학한 학교가 아빠 현주엽이 나온 중학교라서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또한 현주엽은 선배이자 ‘먹보스’로서 준희에게 중학교 생활에 꼭 필요한 조언들을 해줬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준희 준욱 형제는 훌쩍 자란 만큼 더욱 철저한 시장 조사로 ‘자본주의학교’ 정규 수업을 준비했다. 먼저 치킨 시장 조사에 나선 두 형제는 여섯 개 브랜드의 치킨 맛 구별에 나섰다. 파일럿 방송 당시 소고기의 여러 부위를 오직 굽는 소리와 맛만으로 구별해 화제가 됐던 두 형제가 새로운 도전을 펼치는 것이다.
눈을 가

리고 치킨 시식에 나선 준희, 준욱 형제는 튀김옷부터 육즙, 육질까지 세세하게 분석하며 치킨 브랜드를 맞춰나갔다고. 스튜디오 안 모든 사람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킨 준희, 준욱이의 치킨 시장 조사 현장은 17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되는 ‘자본주의학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두관,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20년 만에 돌려줬다"
  • [속보] 박진 "尹대통령 순방 '외교참사' 폄하, 동의 못해"
  • [속보] 코스피 장중 낙폭 키워 연저점 경신…2,140대
  • 성남FC 전 대표 "이재명 측근 정진상이 실질적 구단주"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영상] 집 앞에 상어가?…美 플로리다주 '초강력 허리케인'에 피해 속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