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수홍 "친형이 칼 들이대며 결혼 반대했다…사망보험도 8개나 가입"

기사입력 2022-07-01 09:54 l 최종수정 2022-07-01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결혼할 팔자 아니라며 "결혼하면 죽는다"고 협박…월 보험 납입금만 1000만원 이상

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쳐
↑ 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쳐

방송인 박수홍(52)이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 출연해 친형 가족과의 법적 다툼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수홍은 30년 동안 100억원 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떼였다며 친형 부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진행 중이었습니다.

박수홍 측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방송에서 "사주가 안 좋으니까 우리 집안을 망하게 할 수 있다. 칼을 들이대고 너 죽고 나 죽자며 결혼을 반대했다"는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박수홍은 방송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이 자리가 30년 넘게 방송하면서 가장 어려운 자리"라며 "더 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했습니다. 그는 "정말 세상에 누군가는 믿고 살아야 되지 않나. 정말 믿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까 (그렇더라). 그래서 그냥 죽어야 되겠다는 생각 밖에 안했다"고 좌절감이 컸음을 토로했습니다.

그는 "믿었던 사람에게 제 인생의 많은 부분을 부정당하는 순간에는 이게 주체가 안 되더라. 저한테는 지옥 자체였다"고 했습니다. 박수홍 측에 따르면 친형은 오랜 기간 사주 공부를 했고 사주풀이를 바탕으로 많은 결정을 내려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수홍이 전 여자친구와 이별했던 이유 역시 사주 때문이었습니다.

박수홍은 형이 자신에게 "넌 결혼할 팔자가 아니다", "넌 결혼하면 죽는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전하며 당시 적었던 메모와 녹음파일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녹음파일에는 친형이 "부모 형제를 자르든지 여자를 자르든지 그 사주가. 네가 그렇다고"라고 말하는 음성이 담겨 있었습니다. 박씨의 한 지인은 "(박수홍 친형이) 박수홍이 결혼하기 전에는 여자친구와 사주가 좋다고 하다가, 결혼한다고 하면 갑자기 사주가 안 좋다고 한다"고 증언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그동안 친형 가족이 자신의 이름으로 무려 8개의 사망보험을 들어놔 심적 고통을 받았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그는 월마다 1000만원이 넘는 금액을 보험 납임금으로 지출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수홍 측 노종언 변호사는 "박수홍이 가입할 때 사망보험이라는 말은 못 들었고 (친형 회사) 법인 구성원 치료비 보험 정도로 알았다"라며 "8개 중 4개는 해지를 했고 나머지는 계약자가 친형 회사로 되어 있어 해지를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체포…30대 세입자
  • 러-독 해저가스관 연쇄 누출…'파괴 공작' 공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토스증권 한때 1,298원에 환전…"300만 원으로 35만 원 차익"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