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철원 670㎜ 물폭탄에 한탄강 범람 위기…"인근 주민 긴급 대피해야"

기사입력 2020-08-05 13:04 l 최종수정 2020-08-12 13: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닷새째 집중호우로 강원 철원지역에 최대 670㎜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탄강이 범람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오늘(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6시부터 오늘 정오까지 내린 누적 강수량은 철원 장흥이 670㎜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화강과 한탄천이 만나 한탄강을 이루는 지역 인근 민통선 마을에 범람 피해가 우려됩니다.

철원군은 갈말읍 정연리와 이길리 주민들에게 긴급히 대피령을 내리고 인근 마을회관과 군부대에 대피 장소를 마련했습니다.

강물이 제방을 넘게

되면 인근 저지대 마을인 정연리와 이길리는 큰 침수피해를 보게 됩니다.

주민 제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강물이 제방 높이 인근까지 차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에도 철원지역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법정 선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여당 횡포에 대한 저항"
  • "같은 이름 빌라가 인근에 4곳"…중태 '라면 화재' 형제에 안타까움
  • 총게임 즐기면서 '양심적 병역거부'…병역법 위반죄 확정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분당서 70대 여성 2명 피살…용의자는 같이 화투한 이웃
  •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국내 환자 첫 투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