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백신 끝까지 안 맞겠다"는 성우 쓰복만...논란 확산에 "신체적 문제"

기사입력 2021-12-06 10:00 l 최종수정 2022-03-06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체적 문제로 걱정 앞섰고, 고민 끝에 미접종"
네티즌 "본인 선택이지" vs "이기적이다" 논란


성우 겸 유튜버 쓰복만(본명 김보민)이 백신 미접종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쓰복만은 어제(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답답한 것. (백신을) 안 맞았다고 하면 이상하게 보거나 혹은 놀라는 사람들도 있다. 생각이 다를 수 있지 않은가. 나는 그냥 끝까지 안 맞을 거다. 내 인생 누가 책임져주는 것도 아닌데"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또 어떤 집단 안에서 강요하는 분위기도 싫다. 내가 마치 폐 끼치는 사람이 되는 은근한 분위기. 스스로도 그런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쓰복만의 발언을 두고 찬반 논란이 퍼졌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본인 선택이지", "자기 몸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며 쓰복만의 의견을 지지했습니다. 반면, "왜 남에게 피해를 주냐", "이기적이다" 등의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논란이 가열되자 쓰복만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백신을) 맞으신 분들을 존중한다. 원치 않아도 맞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도, 용기 내어 맞으신 것도. 접종 이후 아무런 부작용이 없었다는 것에 너무나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도 그 이후에 대해

감수할 수 있을까 두려움에 제가 가지고 있는 신체적 문제로 걱정이 앞섰고, 고민의 결과에 대한 선택이었다"며 "미접종자에 대한 분위기가 마치 죄 지은 것처럼 되는 것이 조금 답답한 마음에 적어 본 글이 오해가 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쓰복만은 "분명한 것은 저는 양쪽 모두를 존중하는 마음이라는 것"이라며 해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돋보기] 이준석·오세훈 신당? / 박순애 사퇴 수순? / 환호 작아진 이재명?
  • 이준석 "기자회견은 13일에 한다"…징계 후 첫 공개석상
  • 일요일 밤 9시 확진자 17주 만에 최다…오늘부터 '이부실드' 투약
  • 윤 대통령 오늘 복귀…"부족한 참모에 분발 촉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한 놈만 제치면 된다"…잔나비, 페스티벌 실언 사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