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어젯밤 사이 서울·인천 첫눈…"나만 못 봤어?"

기사입력 2022-11-30 10:58 l 최종수정 2022-11-30 11:01
서울 첫눈, 지난해보다 19일 늦어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된 30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거리에서 한 아이가 귀여운 털모자를 쓰고 등교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된 30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거리에서 한 아이가 귀여운 털모자를 쓰고 등교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어젯밤(29일) 사이 서울과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 첫눈이 관측됐습니다.

서울 송월동 기상관측소에 따르면 29일 오후 10시 20분쯤 서울에 첫눈이 내렸습니다.

지난해보다 19일, 평년에 비해서는 9일 늦게 관측됐습니다.

인천에서도 첫눈이 관측됐는데, 이 경우 지난해보다 7일, 평년에 비해 6일 늦게 관측됐습니다.

30일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 충남도청 인근에 첫눈이 내려 눈이 소복이 쌓여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30일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 충남도청 인근에 첫눈이 내려 눈이 소복이 쌓여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첫눈의 경우 같은 도시에서도 목격되는 시기가 달라 통계의 일관성을 위해 서울기상관측소에서 관측요원이 직접 눈이 내리는 것을 목격해야 서울에 첫눈이 온 것으로 공식 인정됩니다. 인천의 경우 중구 자유공원 내 관측소가 기준입니다.

이번 첫눈은 밤 10시가 넘어 기습적으로 내리고, 짧은 시간 내리면서 쌓이지도 않아 많은 시민들이 첫눈을 목격하지는 못

했습니다.

기상청은 서해안 지방으로 차츰 눈이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해상에 대기와 해수의 온도 차로 만들어진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 충남 서해안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전북 북동 내륙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