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마린시티자이, 청약 경쟁률 평균 450대 1…올해 전국 최고

기사입력 2016-04-28 11:15 l 최종수정 2016-04-28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25일 부산시 연제구 연산동 자이갤러리 3층에 마련된 GS건설의 마린시티자이 견본주택에 몰린 특별공급 신청자들이 외부에서부터 긴 줄을 서며 입장하고 있다. [사진제공: GS건...
↑ 지난 25일 부산시 연제구 연산동 자이갤러리 3층에 마련된 GS건설의 마린시티자이 견본주택에 몰린 특별공급 신청자들이 외부에서부터 긴 줄을 서며 입장하고 있다. [사진제공: GS건설]
GS건설이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서 공급하는 ‘마린시티자이’가 올해 전국 최고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이 1순위에서 마감했다.
28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27일 실시한 이 단지의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특별공급 78가구를 제외한 180가구 모집에 총 8만1076명이 몰리면서 평균 450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청약경쟁률은 60가구 모집에 5만197명이 몰려 경쟁률이 837대 1에 달한 전용 84m²A에서 나왔다.
마린시티자이는 올해 전국 최고 청약 경쟁률과 부산시 역대 최고 경쟁률 모두를 갈아치웠다. GS건설은 지난해 6월 분양한 ‘해운대자이 2차’가 평균 364대 1의 경쟁률로 당시 최고 기록을 달성한 후 1년 만에 ‘마린시티자이’로 본인의 기록을 경신하는 위업을 달성했다.
분양 관계자는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내 마지막 물량인 데다 전 가구

에서 바다 조망이 가능하다는 점, 중소형 단지라는 희소성 등으로 분양 전부터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고 말했다.
이 단지는 5월 4일 청약 당첨자 발표 이후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동안 당첨자를 대상으로 계약을 진행한다. 입주는 2019년 10월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오늘 코로나19 신규확진 100명대…3월말 이후 최다 '감염 급확산'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