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과자 1회제공량당 트랜스지방 0.05g…7년만에 93%↓

기사입력 2012-12-24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산 과자류 1회 제공기준량 당 트랜스지방 평균 함유량은 0.05g으로 매우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 청장 이희성)이 24일 공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과자류 1회 제공 기준량(30g) 당 트랜스지방 평균 함량은 0.05g으로 2005년 0.7g에 비해 93% 줄어들었다.
과자류 중 비스킷류의 트랜스지방 함유량은 2005년 0.9g에서 2012년 0.05g으로 94% 낮아졌으며, 초콜릿가공품은 1.0g에서 0.07g으로 93%, 스낵류는 0.3g에서 0.04g으로 87% 낮아졌다.
또한 전체 조사대상 중 99%(146개)가 1회 제공기준량(30g) 당 트랜스지방 함량이 0.2g 미만이었으며, 0.5g을 넘는 제품은 하나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랜스지방 0.2g 미만인 제품의 비율은 2005년 36%에서 2012년 99%로 증가했다. 1회 제공량 당 트랜스지방이 0.2g 미만인 경우 0으로 표시 가능하다.
한편 국산 과자류의 포화지방 평균 함량은 3.4g으로 트랜스지방 저감화 정책 추진 당시인 2005년 3.6g과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트랜스지방 섭취는 하루 섭취 열량의 1%를 넘지 않되, 심근경색, 협심증,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발생위험을 높이는 만큼 가급적 적게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현재 WHO와 한국인 영양섭취기준에 따라 트랜스지방 섭취량을 하루 섭취 열량의 1%를 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성인 남성의 경우 하루 2500Kcal 중 트랜스지방 2.8g 이하, 성인 여성의 경우 2000Kcal 중 2.2g 이하로 제한하며, 만 1~2세는 1.1g, 만 3~5세는 1.6g을 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식품 구매 시에도 영양성분 표시사항을 꼼꼼히 살펴 트랜스지방 함유량이 적은 식품을 구매하도록 한다.
이번 조사는 2005년부터 추진된 트랜스지

방 저감화사업의 일환으로 실시된 것으로, 2012년 국내 유통중인 과자류 147개 제품의 트랜스지방 및 포화지방 함량을 측정해 트랜스지방 저감화 정도 확인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트랜스지방과 포화지방의 함량을 낮추기 위해 제과·제빵점 등으로 실태조사를 확대하고, 산업체 기술 지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산업체와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문애경 매경헬스 [moon902@mkhealth.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치톡톡] "서훈 같은 자산 없다" / 이재명 취임 100일 / 예산안 협상 재개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참사 한 달' 텅텅 빈 이태원…상인들 한숨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