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강추위 뜨끈한 국물 찾다가, 뼈 상한다”

기사입력 2012-12-28 1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추운 겨울철 자주 즐기는 사골곰탕이나 설렁탕 같은 고기나 뼈를 우려낸 국물을 먹을 때 만성신장질환자들은 주의해야 한다.
이런 음식에는 인(p)의 농도가 높아 자주 섭취하거나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체내 인(p)의 농도가 짙어져 건강에 악영향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혈중 인의 농도가 짙어지면, 칼슘의 혈중 농도는 떨어지게 되는데, 칼슘의 농도가 떨어지면 우리 몸의 부갑상선에서는 호르몬을 대량으로 만들게 된다. 이때의 호르몬이 뼈의 칼슘을 녹여내기 시작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뼈가 약해져 통증을 일으키며, 급기야 쉽게 부러지기까지 한다.
만성신장질환자의 뼈를 약화시키는 이 질환을 ‘신성골이영양증’이라 하며, 만성신부전 환자에게서 흔히 나타날 수 있는 합병증이다.
신장은 뼈 대사에 가장 중요한 비타민D를 활성화시킨다. 그러나 신기능이 악화돼 신부전증이 생기면 비타민D가 활성화되지 못하므로, 뼈가 약해지는 구루병, 골연화증이 발생하게 된다.
신성골이영양증은 혈중 인의 농도가 높은 음식의 과도한 섭취에 의해서 발생하기도 하지만 비타민D, 부갑상선 호르몬, 알루미늄 축적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무엇보다도 이 질환은 급성으로 나타나지 않고 수년간에 걸쳐 별 증세 없이 진행되는 만큼 평소 혈중 인의 농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정훈 서울시북부병원 내과 과장은 “만성신장질환자의 뼈관리를 위해서는 평소 인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피하거나 삼가는 것이 도움이 되며, 정기검사를 통해 혈중 인 농도를 체크해 가면서 탄산칼슘, 암포젤과 같은 인결합제를 복용하고 필요시 활성화된 비타민D를 함께 복용해야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평소 적절한 운동은 유연성과 근력을 키우고, 뼈의 강도를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갑

작스런 운동 보다는 맨손체조나 스트레칭 체조 같은 유연성 운동이 권장 된다.
운동은 1주일에 2~3회 정도 규칙적으로 하되, 20~30분정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요즘 같은 강추위에는 말초동맥이 쉽게 수축해 관상동맥 경련이나 경색을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야외운동 보다는 실내운동이 더 효과적이다.

한석영 매경헬스 [hansy@mkhealth.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영상] 비바람 뚫고 도로 위 쓰레기 치운 운전자에 누리꾼 '감동'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