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신세경, 피아트 친퀘첸토C 아직도 못 타는 사연은?

기사입력 2013-04-26 17:07

배우 신세경이 아직도 피아트 친퀘첸토C를 못 타고 있다.

크라이슬러코리아는 지난 12일,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남자가 사랑할 때’에 피아트 친퀘첸토C를 신세경의 애마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남자가 사랑할 때’는 지난 3일 첫 방송을 시작했고, 이미 8회분이 방송됐지만 아직까지 신세경이 친퀘첸토C를 타고 등장하는 장면은 단 한 컷도 나오지 않았다. 상대역인 송승헌만이 크라이슬러코리아가 피아트 브랜드와 함께 협찬한 크라이슬러 300C와 지프 그랜드체로키를 타고 등장했을 뿐이다.

신세경은 아직 가난한 탓에 피아트 친퀘첸토C를 타지 못해 슬프다 크라이슬러코리아 측에 따르면 신세경이 친퀘첸토C를 타고 등장하지 않는 이유는 극 중에서 아직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크라이슬러코리아 관계자는 "신세경이 드라마에서 맡은 서미도 역은 아버지의 빚 때문에 가난에 허덕이다가 송승헌(한태상 역)과 연우진(이재희 역)을 만나며 인생의 변화를 겪는다"면서 "성공을 위한 욕망으로 가득한 역할인 만큼, 극 중·후반으로 갈수록 점차 세련된 모습으로 변해 친퀘첸토C와 함께 스타일리시한 자태를 발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피아트 친퀘첸토C 신세경의 애마로 등장할 친퀘첸토C는 크라이슬러코리아가 지난 2월 피아트 브랜드를 국내에 도입하며 출시한 모델로, 이탈리아뿐 아니라 유럽의 대표적인 경차 아이콘인 친퀘첸토의 카브리오 모델이다.

각동 포털 사이트에는 '신세경의 차'로 피아트 친퀘첸토C가 등장하지만, 정작 신세경은 아직 드라마에서 이 차를 탄 적이 없다 친퀘첸토C에는 캔버스톱이라 불리는 롤-백 직물 지붕이 사용됐는데, 천장에 부착된 천을 지붕 뒤쪽으로 접는 방식이다. 캔버스톱은 버튼 하나로 간단히 조작할 수 있으며, 2단계로 열 수 있다. 15초만에 차량 후면부까지 완전히 열리며 시속 80km의 주행 중에도 작동이 가능하다.

피아트 친퀘첸토C 구찌 에디션 친퀘첸토C의 전체적인 외관은 소프트톱이 장착된 것 이외에 친퀘첸토와 크게 다르지 않고, 실내 역시 깔끔하고 아기자기해 장난감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귀엽다.

파워트레인은 1.4리터급 멀티에어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는데 최고출력 102마력, 최대토크 12.8kg.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표시연비는 도심 11.3km/l와 고속 14.0km/l를 포함해 복합 12.4km/l다.

친퀘첸토C의 가격은 3300만원이다.

부자인 송승헌의 애인 된 신세경. 곧 피아트 친퀘첸토C를 탈 수 있을 듯하다 한편, 크라이슬러코리아는 드라마의 주인공인 신세경과 송승헌 이외에 연우진에게는 피아트 프리몬트를, 채정안(백성주 역)에게는 지프 컴패스를, 이창훈(구용갑 역)에게는 크라이슬러 300C를 제공했다.

전승용 기자 / car@top-rider.com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신세경의 차' 피아트 친퀘첸토C…여심 흔드는 오픈카
·[이달의 차] 최고는 피아트 500, 최악은 쉐보레 트랙스
·[단박시승기] 피아트 친퀘첸토…"이보다 깜찍할 순 없다"
·[영상] 피아트 친퀘첸토…뒷좌석 좁아도 '매력적인 차'
·피아트 친퀘첸토 살펴보니…여성운전자 '지름신 주의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