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날씨 예보하듯 SNS 이용해 자살도 예측

기사입력 2013-05-27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NS를 활용한 자살예보 시스템이 세계 처음으로 만들어졌다.
일기예보를 통해 궂은 날씨를 미리 예측할 수 있듯, 자살예보 시스템에 따라 자살위험성이 높은 때를 특정 지을 수 있게 돼 자살률 감소에 보탬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서울병원 건강정신의학과 김도관 교수팀은 다음소프트와 공동으로 자살예보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자살률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진 요소인 물가, 실업률, 주가지수, 기온, 유명인의 자살에 더해 이번 시스템에서는 약 1억5000여만 건의 SNS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이 결합됐다.
먼저 김 교수팀은 지난 2008년 1월 1일부터 2009년 12월 31일까지 자살통계와 SNS상에서 자살이나 자살 관련 단어의 빈도를 비교해 이 두 가지의 상관관계를 처음으로 규명했다.
이어 예전에 알려진 사회, 경제, 기후 지표들과 SNS를 활용한 빅데이터를 결합해 자살 예측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이를 2010년 자살 통계에 적용한 결과 거의 일치하는 그래프를 얻었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자살예측 시스템의 정확성은 79%에 달했다.
이러한 모델은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도출하지 못한 모델로 이를 적용할 경우 ‘자살주의보, 자살경보’와 같이 국가적 차원에서 자살률을 집중적으로 관리해 자살률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도관 교수는 “국가적 차원에서 자살예측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좀 더 효

율적인 자살 예방 사업을 펼칠 수 있고 결과적으로 OECD 최고 자살국가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자살예보시스템은 최근 생물학·의학·유전학 등을 주로 다루는 미국 과학저널인 ‘Public Library of Science(PLOS)’지에 소개됐다.

문애경 매경헬스 [moon902@mkhealth.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24%…다시 한 번 취임 후 최저
  • [속보] 검찰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
  • 전현희 없는 권익위 감사 종료…전현희 "이제부터 반격"
  • 산후 우울증 앓던 30대, 생후 2개월 아들 숨지게 하고 자수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 경찰, 오피스텔 이웃집 남성들에 '전치 6주' 폭행당한 여성도 입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