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증상 완화 시키는 법 보니…'간단해!'

기사입력 2014-12-17 11:39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증상 완화 시키는 법 보니…'간단해!'

'대상포진'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 사진= MBN
↑ '대상포진'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 사진= MBN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대상포진'

최근 대상포진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여성이 남성보다 1.5배나 더 많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나 화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박영민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가입된 5,090만여 명의 진료기록 자료(2011년)를 분석한 결과 한국인은 해마다 1000명당 10.4명(여성 12.6명, 남성 8.3명) 꼴로 대상포진에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7일 밝혔습니다.

해마다 52만9,690명이 대상포진에 감염된다는 것입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대상포진 발생률이 조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대한의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JKMS' 최근호에 게재됐습니다. 논문에 따르면 최근 한국인의 1000명당 연간 대상포진 감염자 수는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지금까지 미국ㆍ캐나다ㆍ유럽ㆍ남미ㆍ아시아ㆍ호주 등에서 조사된 연간 1000명당 대상포진 감염자수 4∼4.5명입니다.

박영민 교수는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대상포진 치료비용이 4만5,000원(진찰ㆍ진단ㆍ처방ㆍ치료비 포함)으로 다른 나라보다 훨씬 적다는 것도 대상포진 감염률이 높게 나온 원인 중 하나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국내에서 대상포진에 가장 많이 걸리는 연령대는 50대로, 연간 환자수가 13만923명에 달했습니다. 다음은 60대(9만4439명)ㆍ40대(9만347명)ㆍ30대(6만4693명) 순서였습니다.

특히 50대 이상 여성의 경우 2011년 한 해 동안 33.8회 병원 등 의료 서비스를 이용, 남성(25.1회)보다 병원 문턱이 훨씬 낮았으며 이는 여성의 연간 대상포진 감염률이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이유 중 하나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시ㆍ도 등 지역이나 계절에 따른 대상포진 발생률의 차이는 없었습니다. 체력이나 면역력이 떨어지는 여름과 겨울에 대상포진이 다발한다는 지금까지의 통설이 사실 무근으로 밝혀진 것입니다.

박 교수는 "전체 환자가 4계절(봄 24%, 여름 26%, 가을 25%, 겨울 25%)에 고르게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생기는 질환이며 계절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상포진은 수두ㆍ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어릴 때 수두를 일으킨 뒤 무증상으로 신경 주위에 남아 있다가 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떨어지면 신경을 타고 나와 피부에 발진이 생기면서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병입니다.

증상은 주로 몸통ㆍ엉덩이 부위에 잘 생기지만 얼굴ㆍ팔ㆍ다리ㆍ머리 등 신경이 있는 부위이면 어디든지 가리지 않고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상포진에 감염된 후 치료를 소홀히 하면 발병 부위에 통증을 평생 안고 살아가야 하는 수도 있어 치료 후 관리가 중요합니다. 이를 포진 후 '신경통'이라합니다. 대상포진 초기에 약과 치료를 빨리 시

행할수록 통증 합병증을 줄일 수 있습니다.

박 교수는 "50세 이후라면 대상포진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다"며 "일단 백신을 맞으면 면역력이 3∼5년 지속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신 접종자 가운데 30∼40%는 대상포진에 걸릴 수 있지만 설령 감염돼도 증상이 가벼워지고 단축됩니다.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대상포진'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대상포진' '여성 대상포진 환자 증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