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폐렴에 좋은 음식?…더덕 하나면 ‘폐렴 걱정 뚝’

기사입력 2015-07-07 0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폐렴에 좋은 음식?…더덕 하나면 ‘폐렴 걱정 뚝’

폐렴에 좋은 음식, 폐렴에 좋은 음식, 폐렴에 좋은 음식

폐렴에 좋은 음식, 항산화 성분 함유

폐렴에 좋은 음식?…더덕 하나면 ‘폐렴 걱정 뚝’

폐렴에 좋은 음식에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더덕의 주요 성분은 식이섬유와 이눌린·플라보노이드 등 항산화 성분이다. 더덕에 들어있는 식이섬유는 장 건강에 좋고, 특히 변비 예방을 돕는다. 다당류의 일종인 이눌린은 혈당 조절을 도와 ‘천연 인슐린’으로 통한다. 다이어트 효과가 뛰어난 것도 제철 음식 더덕 효능 중 하나다. 더덕은 100g당 열량이 78㎉에 불과하지만, 탄수화물과 단백질이 풍부해 다이어트 중인 사람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폐렴·천식·가래·기침 치료를 돕는 것 역시 더덕 효능에 해당한다. 더덕의 쓴맛 성분인 ‘사포닌’이 위장과 폐의 기능을 강화하기 때문이다. 또한 더덕은 고혈압을 예방하는 ‘올레아놀릭산’과 신경계 기능 활성화와 신진대사에 작용하는 비타민 B1·B2, 칼슘도 많이 함유하고 있다.

폐렴에 좋은 음식/사진=MBN
↑ 폐렴에 좋은 음식/사진=MBN
그러나 더덕은 찬 성질이 강한 음식이므로, 몸이 찬 사람이 더덕을 많이 먹으면 소화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더덕구이 등 요리를 위해 방망이로 두드리는 경우가 많은데, 너무 세게 두드리면 섬유질이 조각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더덕 뿌리를 음식재료로 쓸 때는 껍질을 벗긴 뒤 소금물에 잠깐 담가 쓴맛을 우려내면 된다. 더덕을 물에 불리거나 끓는 물에 잠시 넣었다

빼면 껍질이 잘 벗겨진다. 물에 불리면 사포닌도 잘 우려낼 수 있다. 더덕 가운데 단단한 노란색 심은 요리할 때 떼어내는 게 좋다.

더덕 어린잎도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새순을 데치거나 생채를 길게 썰어 비빔밥·볶음밥·채소 무침 등에 넣으면 잘 어울린다. 말린 큰 잎으로는 더덕 차를 만들어 마실 수도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