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송홧가루 발생시기 10년간 15일 빨라졌다

기사입력 2020-05-20 11:47 l 최종수정 2020-05-20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송홧가루 / 사진=국립수목원 제공
↑ 송홧가루 / 사진=국립수목원 제공

매년 5월이면 소나무 주변 주차를 주저합니다. 연두색 송홧가루(화분)가 차를 뒤덮고 차 안까지 쌓여 골칫거리기 때문입니다.

송홧가루는 재채기와 콧물 등을 유발합니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오해받기에 십상입니다.

'5월 불청객'인 송홧가루 발생 시기가 기후변화로 점차 빨라지고 있습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국내 분포하는 침엽수들의 화분 비산 시기가 10년간 15일가량 빨라진 것으로 분석됐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국내 국공립수목원 10곳이 참여한 한국 식물 계절 현상관측 네트워크는 2010년부터 50개 지점에서 식물 250여종의 개화, 개엽, 단풍, 결실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소나무, 구상나무, 잣나무, 주목 등 국내 대표 침엽수 4종의 화분 비산 시작 시기가 매년 평균 1.57일 빨라졌습니다. 화분 비산 절정 시기도 1.67일씩 앞당겨졌습니다.

특히 관측지점이 가장 많은 소나무의 화분 비산 시작은 매년 평균 1.39일, 절정은 1.64일 빨라지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송홧가루 등 침엽수의 화분은 인체에 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재채기, 콧물 등 여러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알레르기 환자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정수종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활엽수의 개화·개엽 시기가

빨라지는 현상은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침엽수는 관측 기간이 짧아 알려지지 않았다"며 "이번 분석은 국제적으로도 중요하다"고 이번 연구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손성원 국립수목원 박사는 "봄철 발표되는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나 개화 지도 등 기후변화에 따른 식물 계절 현상과 관련해 더 정교한 예측 시스템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속보] "항공사 국제선-국내선서 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교회 집단감염 발생…확진자 수가 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