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마스크 안 쓰면 입실 불가" 23일 올해 첫 검정고시

기사입력 2020-05-21 14:00 l 최종수정 2020-05-21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정고시 응시 원서 쓰는 수험생들<br />
'2020년도 제1회 초·중·고교 졸업학력 검정고시' 현장접수를 시작한 17일 오후 서울 용산공고 실습장에서 수험생들이 응시원서를 쓰고 있다. ...
↑ 검정고시 응시 원서 쓰는 수험생들
'2020년도 제1회 초·중·고교 졸업학력 검정고시' 현장접수를 시작한 17일 오후 서울 용산공고 실습장에서 수험생들이 응시원서를 쓰고 있다. 2020.2.17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첫 초졸·중졸·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23일 서울 시내 13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이번 검정고시는 4월 11일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두 차례 연기됐습니다.

지원자는 초졸 434명, 중졸 1천159명, 고졸 4천495명 등 모두 6천88명으로 장애인 46명과 재소자 19명도 시험을 봅니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선린중(1곳)이고, 중졸은 상암중과 서일중 등 2곳, 고졸은 원묵중, 경인고, 신천중, 목동중, 광남중, 숭곡중 등 6곳입니다.

모든 응시자는 시험 당일 수험표와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답안지 작성을 위해 초졸 응시자는 검은색 볼펜, 중졸·고졸 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을 준비해야 합니다.

중졸·고졸 응시자 중 점심시간이 포함된 경우 도시락과 물도 준비해야 합니다.

시험 도중 휴대전화 등 통신기기를 소지할 경우 사용

여부에 상관없이 부정행위로 간주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응시자 가운데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대상자가 있는지 모두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출입구를 단일화해 응시자들이 모두 열 체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도 점검한다"며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경우 입실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이용수 할머니 오후 2시 '다 말한다'…윤미향 불참할 듯
  • [속보] 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어제 16명 신규확진
  • 중국 연구소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시험 결과 긍정적"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