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물폭탄 쏟아진 영월 "24시간 비상체제 유지"

기사입력 2020-08-06 15:30 l 최종수정 2020-08-13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원 영월군이 폭우로 말미암은 추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신속한 복구작업에 나섰습니다.

영월지역에는 이달 들어 어제(5일)까지 쌍용 395㎜를 최대로 평균 278㎜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폭우로 도로 3개소, 하천 3개소, 소하천 9개소, 소규모시설 13개소, 농작

물 101건, 산림시설 6건, 기타 공공시설 2건 등이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집계됐습니다.

영월군은 공무원 등 인력 115명, 건설장비가 202대 등을 투입해 임시복구작업 중입니다.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오늘(6일) "현재 호우경보 및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로 24시간 비상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독직폭행' 정진웅에 "추미애가 쪼아서 그랬겠지"
  • 전동킥보드 타다 택시 충돌 고교생, 사흘만에 숨져
  • 식약처,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신속허가' 움직임
  • 이제 중국 손에 WTO 총장 달렸다…유명희 지지할까
  • '흉기 공격' 이웃 제압하다 숨지게 한 70대…법원 "정당방위"
  • "배 아파" 10살 아이, 위내시경 봤더니 머리카락 '잔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