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물폭탄 쏟아진 영월 "24시간 비상체제 유지"

기사입력 2020-08-06 15:30 l 최종수정 2020-08-13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원 영월군이 폭우로 말미암은 추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신속한 복구작업에 나섰습니다.

영월지역에는 이달 들어 어제(5일)까지 쌍용 395㎜를 최대로 평균 278㎜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폭우로 도로 3개소, 하천 3개소, 소하천 9개소, 소규모시설 13개소, 농작

물 101건, 산림시설 6건, 기타 공공시설 2건 등이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집계됐습니다.

영월군은 공무원 등 인력 115명, 건설장비가 202대 등을 투입해 임시복구작업 중입니다.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오늘(6일) "현재 호우경보 및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로 24시간 비상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가짜뉴스에 서울청 수사과장이 직접 해명…"외삼촌 아니다"
  • 민주, 무주택자 대출 90% 확대 '만지작'…재산세 완화 윤곽
  • 50대 다이버 숨진 채 발견…관광객, 선착장 산책하다 바다에 빠져
  • 반쪽 GTX-D '김부선' 반발 확산…대권주자도 가세
  • "정민이는 억울하다"…고 손정민 씨 추모 집회
  • "부동산 공동명의 묵살하자 아내 살해"…시신 훼손까지 잔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