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영국 케임브리지 연구진 "찬물 수영이 치매 발병 늦춘다"

기사입력 2020-10-20 16:32 l 최종수정 2020-10-27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찬물에서 수영을 자주 하면 치매 발병을 늦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어제(현지 시간 19일) 케임브리지대 연구진이 2016년부터 3년간 런던의 야외 수영장에서 찬물 수영을 해온 사람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실험 참여자 중 다수에서 치매와 같은 신경변성질환(neuro-degenerative) 발병을 막는 '저온 충격 단백질'(RBM3) 수치가 높게 측정됐습니다.

태극권 수련자와 비교해도 수치가 높았는데, 이를 통해 신체 활동을 하는 환경이 저온일수록 단백질 생성을 촉진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연구진은 전했습니다.

이 단백질은 연구진이 5년전 생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발견했습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조반나 말루치 교수는 "앞으로 과제는 이 단백질이 치매를 늦추는 것을 확실히 증명하고, 단백질 생성을 촉진하는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겨울에도 야외 수영을 즐기는 마틴 페이트라는 사람이 자발적으로 실험에 참여하면서 본격화됐습니다.

페이트는 말루치 교수가 BBC방송에 출연해 저온 충격 단백질에 대해 설명하는 것을 지켜본 뒤 실험 참여를 결심하고 말루치 교수에게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말루치 교수는 "수년간만이라도

치매 발병을 늦출 수 있다면 경제 전반과 건강 유지 차원에서 상당한 사회적 편익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료보험(NHS)에 따르면 현재 영국 내 치매환자는 85만 명에 달하고, 2025년께 1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80세 이상의 고령 인구 중 6분의 1 가량이 이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검찰, '술접대 의혹' 검사 3명 기소 무게…김영란법 등 적용
  • 2.5단계 되면 노래방, 경기장 못 가…3차 재난지원금 72% 찬성
  • 서울 야간 지하철 감축 운행…"막차 시간 단축 고려"
  • 서울서 울릉도 1시간…2025년 울릉도 하늘길 '활짝'
  • 아파트 18층서 투신한 30대…차량 선루프 뚫고 생존
  • "백악관 비우겠다"…트럼프, 대선 승복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