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모더나 "3상 중간결과 좋으면 12월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승인"

기사입력 2020-10-20 16:55 l 최종수정 2020-10-27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 중 하나인 미국 바이오업체 모더나가 "내달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중간결과가 긍정적이면, 미국 정부가 오는 12월 긴급승인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오늘(현지 시간 19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연례 테크 라이브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히고 "만약 충분한 중간결과를 얻는데 시간이 더 걸리면 정부 승인은 내년 초까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모더나는 제약회사 화이자와 함께 코로나 백신 개발 선두주자 중 하나입니다.

화이자는 내달 말에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모더나는 지난 7월부터 미국에서 3만 명을 상대로 개발 중인 백신이 코로나19 증상으로부터 사람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지 대대적인 3상 임상시험을 개시했습니다. 시험 참여자는 거의 채워졌습니다.

임상시험에서 참여자 절반은 백신을, 나머지 절반은 가짜 약을 투여받았습니다. 이후 연구자들은 얼마나 많은 이들이 코로나19 증상을 얻는지 집계합니다.

백신의 효능에 대한 첫 중간 분석 결과는 전체 표본 중 53명이 코로나19 증상을 겪게 되면 나오게 됩니다. 코로나19 증상을 나타내는 53명 중 만약 백신을 투약받은 사람이 백신을 투약받지 않은 사람보다 현저히 적다면, 모더나는 중간결과가 더 광범위한 사용을 위한 정부승인을 얻는 데 충분하다고 여기게 된다고 WSJ은 설명했습니다.

방셀 CEO는 "첫 중간결과 분석은 11월에 이뤄지겠지만, 정확히 어떤 주에 나올지는 예상하기 어렵다"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병에 걸리느냐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에 긴급승인을 신청하기 전 모더나는 3상 임상시험 참여자 중 적어도 절반 이상이 백신을 투여받은 후 안전에 이상이 없는지 모니터링해야 합니다.

방셀 CEO는 "모더나는 이 기준을 11월 하순에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모더나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승인 신청을 한다면, FDA는 이를 몇 주간 심사한 뒤 12월에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WSJ은 내다봤습니다.

만약 개발 중인 백신이 첫 중간결과 분석에서 충분한 효능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모더나는 코로나19 증상을 나타내는 이들이 106명까지 늘어난 시점에 2차 중간결과 분석을 진행할 전망입니다.

이런 상황이 전개되면 FDA의 긴급승인 여부 결정은 1월 말이나 2월 초 까지 늦춰집니다.

방셀 CEO는 "올해 연말까지 백신 2천만회분을 생산하고, 내년까지는 적어도 5억회 분량을 생산할 계획"이라며 "생산을 늘리는 것은 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검찰, '술접대 의혹' 검사 3명 기소 무게…김영란법 등 적용
  • 2.5단계 되면 노래방, 경기장 못 가…3차 재난지원금 72% 찬성
  • 서울 야간 지하철 감축 운행…"막차 시간 단축 고려"
  • 서울서 울릉도 1시간…2025년 울릉도 하늘길 '활짝'
  • 아파트 18층서 투신한 30대…차량 선루프 뚫고 생존
  • "백악관 비우겠다"…트럼프, 대선 승복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