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상강', 실제로 서리내리고 얼음 얼어…모레까지 추위 이어진다

기사입력 2020-10-23 08:19 l 최종수정 2020-10-30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인 오늘(23일) 실제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밤사이 지표면 냉각으로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곳이 많았습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5∼10도의 분포를 보였습니다.

또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중부 내륙, 경북 내륙, 남부 산지에는 얼음이 얼었습니다.

주요지점 아침 최저기온은 경기 연천군 미산면 영하 2.3도, 양평군 양동면 영하 1.3도, 강원 양양군 설악산 영하 4.7도, 인제군 향로봉 영하 3.4도, 철원군 임남면 영하 3.2도, 화천군 광덕산 영하 3.0도, 홍천군 서석면 영하 2.3도, 충북 음성군 영하 1.1도, 전북 무주군 덕유봉 영하 2.3도,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하 0.7도, 제주 윗세오름 영하 0.2도 등입니다.

서울은 은평구 1.1도, 노원구 2.0도, 관악구 4.8도, 중구 4.9도, 서대문구 5.2도로 집계됐습니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으니 노약자는 체온 유지 등 건강관리

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습니다.

이번 추위는 내일(24일) 아침 절정을 이룬 뒤 차차 풀리겠지만, 내륙은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복사냉각(지표에서 방출된 복사에너지가 흡수된 복사에너지보다 클 때 총에너지의 손실로 차가워지는 현상)에 의해 모레(25일)까지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머무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검찰, '술접대 의혹' 검사 3명 기소 무게…김영란법 등 적용
  • 2.5단계 되면 노래방, 경기장 못 가…3차 재난지원금 72% 찬성
  • 서울 야간 지하철 감축 운행…"막차 시간 단축 고려"
  • 서울서 울릉도 1시간…2025년 울릉도 하늘길 '활짝'
  • 아파트 18층서 투신한 30대…차량 선루프 뚫고 생존
  • "백악관 비우겠다"…트럼프, 대선 승복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