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코로나 블루' 이어 레드·블랙까지…'마음 방역' 비상

기사입력 2021-01-19 10:34 l 최종수정 2021-01-26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일년 가량 지속하면서 '마음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우울증인 이른바 '코로나 블루'(Corona Blue)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가운데 최근에는 코로나 블루를 넘어 '코로나 레드'(Corona Red), '코로나 블랙'(Corona Black)이라는 신조어마저 등장했습니다.

오늘(19일) 의료계에 따르면 코로나 레드 또는 코로나 블랙은 의학적 용어가 아니라 최근 생겨난 신조어로,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한 데 따른 스트레스 과부하 등으로 인해 분노 또는 암담한 감정을 느끼는 현상을 일컫습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하기가 어려워지면서 느끼는 스트레스가 우울을 넘어 분노까지 확산한 데 따른 결과물이라고 의료계는 추정합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전국 만 20∼65세 성인 남녀 1천3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상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7%는 코로나 블루를 경험했다고 답했습니다. 여성(50.7%)의 경험 비율이 남성(34.2%)보다 높았습니다.

고려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준형 교수는 "코로나 블루를 비롯한 코로나와 연관된 정신건강의학적 문제들은 코로나와 연관되어 발생한 사회·경제적 어려움, 사회적 단절에 대한 외로움 등이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수면과 기상 시간 등 일상생활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에는 몸을 움직이는 게 도움이 됩니다. 우울감이나 무기력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간단한 실내 스트레칭 또는 걷기 운동 등을 통해 신체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불안감 해소에도 좋습니다.

자극적이고 부정확한 정보에 대해 올바르게 대처하는 것

또한 정신적 피로도를 낮추는 방법입니다. 음악, 목욕, 명상처럼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활동을 찾고 친구들과 만나지 못하더라도 전화, 인터넷 등을 통해 소통을 유지해야 합니다.

김 교수는 "우울증은 치료를 통하여 개선될 수 있는 질환"이라며 "심적으로 힘들다고 느껴질 때는 무조건 참지 말고 전문가와의 상담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