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휴런, '인공지능 치매분석' 소프트웨어 미국 FDA 승인…국내최초

기사입력 2021-01-21 16:44 l 최종수정 2021-01-21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휴런 / 사진=휴런 홈페이지 캡처
↑ 휴런 / 사진=휴런 홈페이지 캡처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휴런이 오늘(21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치매 원인으로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을 정량화하는 소프트웨어를 허가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제품은 지난해 7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등급 의료기기로 허가받았으며, FDA에서도 의료기기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됐습니다.

휴런 측은 "양전자 단층촬영(PET

) 검사 영상에서 뇌 속에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적된 정도를 자동으로 정량화해 치매의 조기 진단과 신약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휴런은 가천대 길병원 신경과 신동훈 교수가 2017년 설립한 의료 AI 회사입니다. 현재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 등 뇌신경질환을 중심으로 20여 개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현장에서] 얼떨결에 1호?...홍보 과욕이 부른 '국내 백신 1호' 혼선
  • 파랗게 질린 국내 증시…장중 3000선 붕괴 개미가 수복
  • 러시아서 목욕하던 10대 감전사…"충전 중인 핸드폰 물에 빠진듯"
  • 민주, '의료법' 처리 불발에 야당 맹공…"최대집 아바타냐"
  • [영상] 건장한 40대 강도에 '헤드록' 혼쭐낸 호주 '여장부' 할머니
  • 타이거 우즈 사고원인, 제네시스 GV80 '블랙박스'에 달렸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