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BJ 랄랄, 중학생에 결국 별풍선 환불…가족 찾아가 직접 돌려줘

기사입력 2021-09-15 15:40 l 최종수정 2021-09-15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수도권인 중학생 가족 찾아가 직접 반환
다른 BJ들도 환불해줘…총 700만 원 규모

BJ 겸 유튜버 랄랄 / 사진=아프리카TV 캡처
↑ BJ 겸 유튜버 랄랄 /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안 좋은 선례가 우려된다"며 중학생의 고액 별풍선(후원금) 환불을 거절했던 BJ 겸 유튜버 랄랄이 결국 중학생 가족을 직접 찾아가 이를 돌려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랄랄, 도의적 차원서 중학생에 별풍선 환불

오늘(15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BJ 랄랄은 비수도권에 거주 중인 해당 중학생 가족을 직접 만나 후원금을 환불해줬습니다.

랄랄이 환불한 금액은 140만 원가량으로, 해당 중학생이 랄랄이 아닌 10여 명의 다른 BJ들에게 쏜 별풍선도 대부분 환불받았으며 환불 금액은 총 700만 원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행법상 BJ들이 후원받은 별풍선을 환불하는 것은 의무 사항이 아니지만 이번 조치는 도의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아프리카TV 측에 "회사 차원의 귀책이 없더라도 성의 있는 환불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율해 달라"는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BJ 겸 유튜버 랄랄 / 사진=아프리카TV 캡처
↑ BJ 겸 유튜버 랄랄 /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앞서 랄랄은 "제가 방송하는 내내 분명 '이게 네 돈이 아니고 중학생이라면 후원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며 "환불해 줄 수도 있지만 이 친구가 제대로 배워야 된다고 생각해 환불 요청을 거절했다. 이번 계기를 통해 어린 친구에게 따끔한 충고와 깊은 경험이 됐기를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한 번 해주면 누구라도 환불해달라고 할 수 있다"는 의견과 "중학생 돈 받고 명분 만드는 것 아니냐"는 의견으로 나뉘어 논쟁을 벌였습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랄랄은 "미성년자가 아니더라도 많은 분의 충동적인 선택과 소비로 많은 후회와 자신이 감당할 부분이 있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었다"며 "해당 사례로 환불 조치를 할 경우 안 좋은 선례를 남겨 자칫 악용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후원 금액은 환불이 아닌 불우한 청소년과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청년재단에 기부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관련 내용 담은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속도 내야"

방송통신위원회 /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 방송통신위원회 /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한편, 랄랄의 환불 결정 소식이 전해지자 유사한 사례를 막기 위

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추진하고 있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개정안에는 청소년이 별풍선 등 유료 아이템을 결제할 경우 법적 대리인의 확인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내용을 비롯해 미성년자에 월 결제 한도를 설정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