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갑자기 과일·채소가 시들었다면? 사과의 '이것' 때문

기사입력 2021-10-17 10:02 l 최종수정 2021-10-24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과 호르몬 '에틸렌', 식물 숙성과 노화 촉진해


아삭하고 싱싱한 사과가 오히려 다른 과일과 채소를 시들게 하는 원인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사과는 식물의 숙성과 노화를 촉진하는 호르몬인 '에틸렌'을 생성해 다른 과일·채소에 영향을 주는 과일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늘(17일) "에틸렌은 일부 과육을 무르게 하거나 엽록소를 분해해 누렇게 변색시키는 등 농산물 유통·보관 과정에서 품질 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안내했습니다.

또한 사과 이외에도 수확 후 에틸렌이 많이 나오는 과일·채소로는 토마토, 바나나, 살구, 복숭아, 아보카도, 자두, 망고, 무화과 등이 있습니다.

사과 등 에틸렌 발생량이 많은 과일은 되도록 다른 과일·채소와 따로 보관해야 하며, 특히 키위, 감, 배, 오이 등은 에틸렌에 민감해 사과와 같이 보관 중에 빠르게 부패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하겠습니다.

사과는 에틸렌에 민감한 과일이기도 하며, 자두와 살구도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면서 에틸렌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과일이기 때문에 유통과 보관에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또한 상처가 있거나 병충해에 걸린 과일은 스트레스로 에틸렌 발생이 증가하므로 보관하기 전에 골라내는 게 좋습니다.

다만 사과를 식품용 랩 등으로 개별 포장해 저온에서 보관하면 에

틸렌 발생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는 에틸렌은 낮은 온도(냉장)와 8% 이하 산소 농도, 2% 이상 이산화탄소 농도에서 발생이 감소하기 때문입니다.

반면 에틸렌을 잘 활용해서 과일을 맛있게 먹는 방법도 있습니다.

덜 익은 바나나, 떫은 감을 사과와 함께 보관하면 후숙을 촉진할 수 있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7.9% vs 윤석열 43.3%…윤 우세 2주 만에 다시 접전
  • [MBN 여론조사] 국민의힘 36.4%-민주당 31.7%…尹 43.3%-李 37.9%와 차이 왜?
  •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공정성 기대 실망시켜 죄송"
  • '잠행' 이준석 "당무 거부? 윤석열에 보고 받은 적이 없는데"
  • "가둬놓고 목 졸라"…대만 국회의원, 데이트폭력 피해 사실 고백
  • "2살 아이 뱃속서 집게 부러져"…사과 요구하자 병원 측 "돈 문제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