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병준 부총리 각종 의혹 적극 반박

기사입력 2006-08-01 14:57 l 최종수정 2006-08-01 14:57

김병준 교육부총리가 자신의 논문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강하게 부정했습니다.
국회 교육위에 참석한 김 부총리는 여야 의원들과 일진일퇴의 격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병준 교육부총리에게는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이는 해명기회.

김 부총리는 자신에게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 답답하고 억울하다며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인터뷰 : 김병준 / 교육부총리
-"이 자리에 선 이유는 자리에 연연해서가 아니라 진실을 밝히기 위한 절박한 심정 때문이다."

김 부총리는 시종 상기된 표정으로 그동안 자신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제자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자신의 논문이 먼저 학술대회에 발표됐다며 언론보도는 명백한 오보라고 강변했습니다.

인터뷰 : 김교흥 / 열린우리당 의원
-"제자의 학위논문 발표 후에 나중에 공동으로 발표한 것은 봤어도 먼저 발표한 것은 도덕적으로 문제 있는 것 아닌가?"

인터뷰 : 김병준 / 교육부총리
-"우선 공동의 데이타 사용했고, 12월 발표하는 것은 협의했다."

당시 제자였던 성북구청장으로부터 연구용역을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박사학위 수료 이전에 연구용역을 의뢰받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 : 이군현 / 한나라당 의원
-"박사 과정에 있는 학생과의 관계에서 볼 때 연구비를 거기서 받는 것은 교수로서 부적절한 것 아니냐."

인터뷰 : 김병준 / 교육부총리
-"저는 적절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본다."

김 부총리는 또 각종 의혹들을 연이어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도 수차례에 걸쳐 강한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인터뷰 : 김병준 / 교육부총리
-"언론의 왜곡 보도로 인해 평생 쌓아온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야4당은 김 부총리가 자진사퇴하지 않을 경우 한명숙 총리가 해임건의를 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한성원 / 기자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나섰다는 김병준 부총리. 이번 사태는 오늘 교육위를 통해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 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