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 대통령 퇴임 후 사저 '강북·경기' 이전 검토

기사입력 2011-11-28 07:49 l 최종수정 2011-11-28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와대가 이명박 대통령이 퇴임 뒤 거주할 사저를 놓고 기존 논현동 자택 외에 서울 강북이나 경기 지역으로 옮기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가는 게 최상이지만 경호시설을 위한 주변 부지를 구하는 게 현실적으로 어려워 여러 후보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예산 문제도 있어 여당과도 협의를 해야 한다"면서 "다만 서울 강북이나 경기 지역 여러 곳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예산은 정해져 있고 조건에 맞는 주변 부지를 구입하기가 어렵다"면서 "만약 새로운 사저 부지가 결정되면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김지훈 / jhkim0318@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북한, 이틀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이번엔 단거리 2발
  • [속보] 검찰, 쌍방울 의혹 관련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압수수색
  • 부산 음주사고 밤엔 줄고 새벽시간 급증..."불시 단속 강화"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황희 "인도 측이 김정숙 여사 초청 먼저 제안…국민의힘이 사실왜곡"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