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시작전권 환수 결사반대"

기사입력 2006-08-11 18:27 l 최종수정 2006-08-11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를 반대하기 위해 전직 국방장관 등 예비역 장성들이 길거리로 나섰습니다.
이들은 한미연합사 해체는 국민투표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보도에 정창원 기자입니다.


재향군인회 등 20여개 안보관련 단체 5천여명은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전시 작전통제권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역대 국방장관 등 80여명에 달하는 예비역 장성들이 군복을 입고 참석해 결연한 의지를 다졌습니다.

집회 참석자들은 한미연합사 해체는 한미동맹 붕괴와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지는 만큼 국민투표에 부쳐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서정갑 / 국민행동본부장
- "작전통제권은 국가 안위에 중요한 사안인 만큼 국민에게 물어봐야 한다."

한국과 미국이 전시 작전통제권을 공유하고 있는데도, 참여정부는 마치 미국이 독점하는 것처럼 국민을 속여 반미감정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 이병문 / 전 해병대사령관
- "가만히 보니까 현 정권이 너무 무책임해. 국민들 속여서 나라 망칠려고 해."

한미동맹 붕괴는 경제파탄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작전권 환수시기를 늦출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 이종구 / 전 국방장관
- "우리 전력이 증강돼 주한미군 수준이 됐을 때 그때 가져와야지 지금은 안돼."

한편, 진보단체 회원 30여명은 국방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권국가의 면모를 갖추기 위해서라

도 전시작전권 환수가 당장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정창원 / 기자
- "집회에 참석한 성우회 등 안보 관련단체들은 참여정부가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논의를 중단할 때까지 대통령 탄핵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mbn뉴스 정창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민재가 지키고 황희찬이 넣는다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