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시작전권 환수 결사반대"

기사입력 2006-08-11 18:27 l 최종수정 2006-08-11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를 반대하기 위해 전직 국방장관 등 예비역 장성들이 길거리로 나섰습니다.
이들은 한미연합사 해체는 국민투표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보도에 정창원 기자입니다.


재향군인회 등 20여개 안보관련 단체 5천여명은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전시 작전통제권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역대 국방장관 등 80여명에 달하는 예비역 장성들이 군복을 입고 참석해 결연한 의지를 다졌습니다.

집회 참석자들은 한미연합사 해체는 한미동맹 붕괴와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지는 만큼 국민투표에 부쳐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서정갑 / 국민행동본부장
- "작전통제권은 국가 안위에 중요한 사안인 만큼 국민에게 물어봐야 한다."

한국과 미국이 전시 작전통제권을 공유하고 있는데도, 참여정부는 마치 미국이 독점하는 것처럼 국민을 속여 반미감정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 이병문 / 전 해병대사령관
- "가만히 보니까 현 정권이 너무 무책임해. 국민들 속여서 나라 망칠려고 해."

한미동맹 붕괴는 경제파탄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작전권 환수시기를 늦출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 이종구 / 전 국방장관
- "우리 전력이 증강돼 주한미군 수준이 됐을 때 그때 가져와야지 지금은 안돼."

한편, 진보단체 회원 30여명은 국방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권국가의 면모를 갖추기 위해서라

도 전시작전권 환수가 당장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정창원 / 기자
- "집회에 참석한 성우회 등 안보 관련단체들은 참여정부가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논의를 중단할 때까지 대통령 탄핵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mbn뉴스 정창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