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인사청탁 "국조추진" vs "정치공세"

기사입력 2006-08-14 14:27 l 최종수정 2006-08-14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진룡 전 문광부차관의 경질을 둘러싼 진실 공방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며 공세의 수위를 높인 가운데 열린우리당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했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나라당이 기존 청문회 추진 방침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국정조사 추진의사를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은 참여정부의 인사시스템의 문제가 드러난 것이라며 국정감사에서도 난맥상을 파헤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인터뷰 : 유기준 / 한나라당 대변인
-"인사권이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고 하더니 이번 차관 보복인사를 보면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 아니라 대통령과 청와대비서관의 공동 권한인 것 같다."

민주당도 노무현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나서 인사청탁 관련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국정조사는 말이 안된다며 과도한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 우상호 / 열린우리당 대변인
-"어제는 장관급 인사를 문제삼고, 오늘은 차관급 인사를 문제 삼으면 내일은 국장급 인사를 갖고 따져보겠다는 거냐."

특히 차관급 정무직 인사는 대통령의 정무직 판단에 의한 것인데, 국정조사를 하게 되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을 조사하자는 것이냐고 되물었습니다.

한성원 / 기자
-"김병준 교육부총리에 이어 참여정부의 인사시스템이 계속해서 도마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대기 "비속어, 윤 대통령도 기억 어려워"…가짜뉴스 '엄중 인식'
  • 검찰·세관, ‘이상 해외송금' 신한·우리은행 압수수색
  •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김건희 불기소 처분…"손준성과 공모 증거 부족"
  • (영상) 눈 풀린 채 "몸이 안 좋다"…제 발로 파출소 온 마약사범
  • 박수홍 사망보험금만 '14억' 납부했다…매달 '1155만원' 납입해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