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근혜, MB와 선 긋나…대통령 측근 비리 특검제 주장

기사입력 2012-03-07 14:00 l 최종수정 2012-03-07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통령 측근 비리에 대해 상설특검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친이계 의원들이 공천에 대거 탈락한 가운데, 현 정부와 선 긋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은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내곡동 사저 문제 등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 비리 문제에 대해 엄격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대통령 측근 비리, 친인척 비리 이건 당연히 성역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박 위원장은 대안으로 대통령 측근비리 상설특검제를 제시하면서도 대통령 탈당이 해법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불거진 '친이계 학살설'에 대해서는 공천에 계파 고려는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이번 공천 심사에서, 그 기준에서 친이·친박의 개념은 아주 없었다는 것을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무소속 연대까지 거론되는 낙천 반발 여론에 대해서는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얼마나 원칙을 갖고 공정하게 했는가가 중요하다 생각하고…."

그러나 자신의 비례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당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탈북자 북송 문제에 대해서는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고, 논란이 되고 있는 제주 해군기지도 지속적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면서 대북특사로 갈 용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사진=연합뉴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