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전효숙 무산' 책임 공방

기사입력 2006-09-14 11:52 l 최종수정 2006-09-14 13:44

전효숙 임명동의안 처리가 결국 무산되면서 여야가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여당은 한나라당의 억지 주장으로 헌법재판소장 공백사태가 초래됐다고 주장했고, 야당은 청와대가 근본적 원인을 제공했다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정치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승택 기자.

질문1>
여야 모두 헌재공백 사태 책임을 서로에게 전가하고 있군요.

열린우리당은 임명동의안이 또다시 처리되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한나라당의 책임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에서 한나라당이 추천한 헌재재판관 동의안을 처리하겠다면서 한나라당의 임명동의안 처리 거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또 후보자 자질과 자격에 대해 표결로 말하라는게 법의 정신이라며 인준 표결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김현미 의원은 지난 2000년 윤영철 헌재소장 청문회 당시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이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뒤 더 이상 문제삼지 않았다가 또다시 문제삼는 것은 이중적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헌재소장 공백사태는 전적으로 노무현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전재희 정책위의장은 헌정공백 사태는 정부 여당과 전후보자 스스로 자초한 일이며 국회법 개정안을 낸 것 자체가 이번 청문회가 원천 무효임을 입증하는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기준 대변인도 전 후보자는 헌재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수호해야할 헌재소장으로서의 자질이 미흡한만큼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질문2>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정치권에서도 작통권 환수를 놓고 공방이 치열하죠.

한나라당 초선의원 10여명이 어제 밤부터 정상회담에서 전시 작통권 문제를 논의하지 말 것을 주장하며 철야농성을 벌인 것이 여야 논란을 가열시켰습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기는 커녕 국회안에서 농성하며 작통권 논의 중단을 요구하는 게 과연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 냉정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비판했습니다.

통외통위 위원장을 맡은 김원웅 의원도 한나라당을 세종대왕의 훈민정음 창제를 반대한 최만리에 비유하며 한나라당의 농성을 비난했습니다.

반면 한나라당 지도부는 일부 초선 의원들의 국회의사당 내 농성을 적극 지지하며 힘을 실어줬습니다.

강재섭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가 어려울 때 의병이 많이 일어난다며 애국심을 가진 여러 의원이 자발적으로 국회 내에서 농성하는 것은 얼마든지 좋고 감사히 생각한다고 옹호했습니다.

전재희 정책위의장도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잘못된 판단과 결정을 취소하라며 작전권 환수 논의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뉴스 황승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