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개최 "책임한계 명확해야"

기사입력 2006-09-27 20:22 l 최종수정 2006-09-27 2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광웅 국방장관 주재로 오늘(27일) 오후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일부 야전부대 지휘관들은 지휘관의 책임한계가 명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휘관들은 최근 병영내 사고와 관련해 지휘관들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우리
군의 현실이 외국 군

대의 사례와 비교할 때 너무 과중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했다고 회의에 참석한 한 장성은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윤 장관은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분석한 다음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언론이나 정치권에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해서 처벌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보이스피싱 하려다가…피해자가 수금책 직접 잡았다
  • 피살 공무원, 자진 월북으로 추정 왜?…"빚 많았다" 증언도
  •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빠뜨린 남편…대법 "살인 아닌 과실"
  • 고려대, 강남 유흥업소서 '법카' 수천만 원…종합감사서 적발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대상 맞나" 문의 빗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