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계개편 중진 주도 바람직안해"

기사입력 2006-09-28 16:37 l 최종수정 2006-09-28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두관 열린우리당 전 최고위원은 최근 정계개편 논란과 관련해 정대철 전 의원등 중진들이 주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노무현 대통령이 수석당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위원은 mbn 정운갑의 뉴스현장에 출연해, 이번 대선은 한나라당과 민주개혁세력의 대결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전 위원은 열린우리당 대권후보와 관련해 강금실이나 천정배,

유시민 등 숨어있는 뉴페이스도 많으며, 본인의 대권후보 가능성에 대해서는 노력하고 있다고 말해 출마의지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오픈 프라이머리와 관련해서는 원칙적으로 동의하지만, 현실적으로 선거법 등 여러 면에서 당장 도입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정창원 기자]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죽여달라 했다"…대구서 고교생이 여중생 숨지게 한 뒤 신고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공식 등록"
  • OECD "코로나 성공적 방역…한국 성장률 1위"
  • 청와대 "김조원, 대통령에 인사했다" 해명…여권서도 "집 팔아야" 공세
  • 지붕에서 이틀 버틴 소, 쌍둥이 출산…60km 헤엄친 소도 눈길
  • 이낙연 "4대강 순서 잘못"…권성동 "효과 없으면 부숴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